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우즈베크 대통령과 통화… “양국관계 발전 방안 모색”

문 대통령,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전화 통화 [연합뉴스]

문 대통령,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전화 통화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샤브카트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의 요청으로 오늘 오후 3시부터 25분간 전화 통화를 했다.
 
24일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두 정상은 전화 통화를 통해 작년 11월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국빈 방한 중 합의된 후속 조치를 면밀히 이행해 양국관계를 발전시키는 방안과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력 방안 등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월 18일 카자흐스탄에서 발생한 버스 화재로 52명의 우즈베키스탄 국민이  사망한 사고에 대해 깊은 위로의 뜻을 전했으며,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위로에 사의를 표하며 어려운 시기에 큰 힘이 되었다고 했다.
 
앞서 1월 22일 문 대통령은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에게 조전을 보냈다.
 
양국 정상은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국빈방한을 통해 양국 간 전통적 우호 관계가 미래지향적 협력관계로 발전할 수 있는 초석이 마련됐다고 평가하고, 다음 달 한‧우즈벡 경제부총리 회의 등을 통해 구체적인 실질협력 증진 방안을 계속 모색해 나가자고 의견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우즈벡이 추진 중인 사회‧경제 분야에서의 국가적 개혁 노력이 성과를 거두길 기원했으며, 그 과정에서 한국도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올해 초부터 윤택림 전남대병원장이 우즈벡 보건부 장관 자문관, 김윤세 한국능력개발원 이사장이 우즈벡 고용노동부 장관 자문관으로 각각 근무를 시작했다며, 이러한 인적 교류와 협력이 양국관계 발전에 가교 역할을 하게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65번째 생일을 축하하면서, 양국 전략적 동반자 관계 심화와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한 협의를 지속해 나가기 위해 문 대통령이 빠른 시일 내에우즈벡을 방문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평창 올림픽이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한반도 평화 구축의 길을 여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성공적인 올림픽을 위한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우즈벡 국민들의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