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창 개회식 기수, 남남북녀면 원윤종

 ‘봅슬레이 간판’ 원윤종(33ㆍ강원도청)이 2018 평창 겨울올림픽 개회식의 ‘남남(南男)’으로 나설 수 있을까. 15일 앞으로 다가온 평창올림픽의 흥미로운 화두다.
원윤종은 2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국가대표 결단식에서 선수단 기수 역할을 맡아 단상에 올랐다. 행사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로부터 ‘팀 코리아’라는 영문 글자가 새겨진 머플러를 전달 받았다. 남녀 주장으로 선임된 모태범(스피드스케이팅)과 서정화(스키 모굴)도 함께 했다.
지난 20일 스위스 로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에서 열린 ‘남북 올림픽 참가회의’에서 양국 대표단은 다음달 9일에 강원도 평창 올림픽플라자에서 열릴 평창올림픽 개회식에서 두 나라 선수단이 함께 입장하기로 뜻을 모았다. ‘기수는 남북에서 각 한 명씩, 남자선수 한 명과 여자선수 한 명으로 구성한다’는 세부 조항에도 합의했다.
남북이 글로벌 스포츠 이벤트 개회식에 동반 입장한 건 총 9차례다. 2000년 시드니 여름올림픽에서 한국 여자농구 간판 정은순과 북한 남자유도 코치 박정철이 한반도기를 함께 들고 선수단을 이끈 게 시초다. 이후 부산 여름아시안게임(2002년)과 아오모리 겨울아시안게임ㆍ대구유니버시아드(이상 2003년), 아테네 여름올림픽(2004년), 마카오 동아시안게임(2005년), 토리노 겨울올림픽ㆍ도하 여름아시안게임(이상 2006년), 창춘 겨울아시안게임(2007년) 등에서 남북 선수단이 개ㆍ폐회식에 함께 입장하며 공동 기수를 내세웠다.
2007년 이후 11년 만이자 통산 열 번째 개회식 동반 입장을 확정한 평창올림픽에서는 남한에서 남자 기수, 북한에서 여자 기수를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 남북 양국은 시드니 올림픽을 기점으로 매 대회 ‘남男-북女’ 조합과 ‘남女-북男’ 조합을 번갈아 기용했다. 순서상 이번엔 ‘남男-북女’ 차례다.
원윤종은 일단 국가대표 결단식 기수 역할만 배정 받았다. 남측 기수 선정 권한이 있는 대한체육회의 한 관계자는 “북한과는‘개회식 동반 입장’과 ‘남녀 기수’라는 큰 틀만 합의했을 뿐, 인물 선정과 관련해 구체적인 논의가 없었다”면서 “북한이 기수단을 ‘남女-북男’으로 구성하자고 요구할 경우 굳이 반대할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다만, 예상대로 ‘남男-북女’ 조합으로 공동 기수단이 꾸려진다면 원윤종이 남자기수 역할을 맡을 가능성이 높다. 체육회 관계자는 “국가대표 결단식 기수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이 적극적으로 원윤종을 추천해 이를 수락했다”면서 “남북 공동기수로도 특별한 결격사유는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북측 여자 기수는 남북단일팀을 이룰 여자아이스하키에서 나올 것으로 보인다. 평창올림픽에 참가할 북한 선수 22명 중 아이스하키 선수가 12명으로 절반이 넘는데다 ‘평화 올림픽’이라는 대회 취지와도 잘 맞다는 게 체육계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한편 국가대표 결단식에 참석한 여자아이스하키대표팀 멤버들은 모처럼만에 미소를 되찾았다. 초대가수 에릭 남이 무대에 올라 노래를 부르자 손을 흔들며 환호하거나 핸드폰으로 동영상을 촬영하며 마음껏 즐기는 모습이었다. 20대 초ㆍ중반 아가씨들 다웠다. 이들은 행사 직전 취재진이 앞다퉈 남북단일팀에 대한 질문을 쏟아낼 땐 “잘 준비해야 할 것 같다”(한도희)거나 “걱정이 많다”(김세진)며 말을 아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