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여해 “홍준표 인간 존엄권·인격권 등 침해”… 인권위에 진정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사진 류 전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쳐]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사진 류 전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쳐]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한 진정서를 국가인원위원회에 제출했다.
 
24일 류 전 최고위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인권위 접수증명원을 올리고 “저와 몇 분의 당원이 함께 홍준표 대표를 인권위에 진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홍 대표가) 헌법이 보장하는 인간의 존엄권, 행복추구권, 인격권, 평등권 등을 침해했다”며 진정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류 전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홍 대표가 비공개 전체회의를 열고 정준길 전 대변인을 제명하고 강연재 변호사를 법무특보로 임명한 데 대해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류 전 최고위원은 “자유한국당에서 대선 기간 홍준표를 위해 밥도 안 먹고 논평을 몇백 개 쓰고 고발까지 당했던 정준길 빼고, 홍준표와 자유한국당을 욕하며 안철수를 비호하던 키즈 강연재 받고”라며 “바른정당 철새 둥지로 변신하더니 이젠 국민의당 키즈까지 입양. 홍 대표는 참 넉넉한 맘의 소유자”라고 비꼬았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