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당국, 하나금융 검사 본궤도…‘3연임’ 김정태 회장 적격성도 검토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의 3연임이 사실상 확실한 상황에서 금융당국이 김 회장에 대한 조사를 다시 진행한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차기 회장 후보로 추천된 김 회장에 대한 회장 적격성 검사와 더불어 하나금융의 지주회사 지배구조, 하나은행의 특정 사안에 대한 검사, 은행권 전반에 걸친 채용비리 의혹 검사를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최흥식 금감원장은 지난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하나금융 회장 후보가 결정되면 적격성 검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금감원의 김 회장 적격성 심사는 은행법에 따라 김 회장이 은행지주회사를 대표할 자격이 있는지 법적 요건을 따지는 것이다.

김 회장의 적격성 검사와 함께 금감원은 '국정농단' 최순실씨가 운영한 것으로 알려진 아이카이스트에 KEB하나은행이 부당 대출을 해주고 중국 특혜 투자를 제공했다는 의혹에 대한 조사도 재개할 방침이다.

금감원은 김 회장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 회장 인선 절차 도중 조사를 실시했으나 민간 금융회사의 최고경영자 인선에 당국이 영향을 줘선 안된다는 판단에 일시 중단했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적격성 검사는 으레 실시하는 것으로 특별하게 문제될 것은 없다"고 말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