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행왕 박해진, ‘폐간 위기’ 소방관 지원 달력 모델 참여

지난해 서울특별시장상 자원봉사자 부문상을 받은 박해진. [일간스포츠]

지난해 서울특별시장상 자원봉사자 부문상을 받은 박해진. [일간스포츠]

 
배우 박해진이 순직하거나 다친 소방관의 유·가족을 지원하기 위해 제작하는 달력의 모델로 참여, 재능기부를 했다.  
 
24일 박해진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에 따르면 박해진이 비영리단체 마음하나가 순직하거나 다친 소방관들의 산업재해 처리 촉구를 위해 만드는 달력 ‘핸즈 포 히어로’(Hands for Hero)의 2018년도 달력 표지를 장식했다.
 
비영리단체 마음하나는 소방관들이 죽어도 순직으로 인정받지 못한 탓에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가족들을 돕고, 업무 중 다쳐도 제대로 치료받지 못하는 소방관들을 지원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예산 부족으로 달력을 더는 만들지 못할 위기에 처했다.
 
마운틴무브먼트 관계자는 “박해진이 그동안 매년 달력을 구매해왔다”며 “폐간 소식을 듣고는 대가 없이 모델로 나섰다”고 전했다.
 
그동안 박해진은 ‘핸즈 포 히어로’ 이외에도 노숙자 지원 잡지인 ‘빅이슈’의 표지 모델로 나섰고, 꾸준히 기부와 봉사활동을 해오고 있다. 박해진은 지난해 서울특별시장상 자원봉사자부문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