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주오픈 8강]정현 “세리머니 생각하다 경기 몰렸다”

24일 호주오픈 8강전이 끝난 직후 장내 아나운서와 인터뷰를 하고 있는 정현[멜버른 AP=연합뉴스]

24일 호주오픈 8강전이 끝난 직후 장내 아나운서와 인터뷰를 하고 있는 정현[멜버른 AP=연합뉴스]

정현(22·한국체대·세계랭킹 58위)의 시선은 이제 26일 준결승으로 향한다. 정현은 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8강전 테니스 샌드그렌(97위·미국)을 3-0으로 완파하고 한국 선수 최초로 메이저 대회 4강 신화를 썼다.
 
하지만 경기 중에 고비도 많았다. 특히 정현은 3세트 게임 스코어 5-2에서 40-0으로 앞서가다가 듀스까지 허용하며 잠시 위기를 맞았다. 이후 집중력을 가다듬은 정현은 치열한 랠리 끝에 승리를 확정했다. 승리 후에도 정현은 큰 세리머니 대신 살짝 미소만 지었다.
  
그 이유는 승리 직후 인터뷰에서 밝혀졌다. 경기 직후 코트 인터뷰에서 장내 아나운서는 이 장면에 대해 질문했다.
 
정현은 “사실 40-0(포티 러브)이 됐을 때 무슨 세리머니를 할까 생각했다. 그런데 듀스에 이어 브레이크 포인트까지 몰렸다. 일단 공을 상대 코트에 집어넣고 달리기 바빴다. 결국, 아무런 세리머니를 못했다”며 웃었다.
 
16강전에서 전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14위·세르비아)를 잡았던 정현은 8강 진출자 가운데 랭킹이 가장 낮은 샌드그렌과 만났다. 그러나 경기는 쉽지 않았다. 정현처럼 강호를 연달아 격파하고 올라온 샌드그렌은 강력한 포핸드 스트로크로 정현을 위협했다.
 
정현은 “조코비치와 경기에서 겨우 이겼다. 오늘 경기도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이어 마이크를 받은 정현은 관중석에 앉은 아버지와 어머니, 형, 손승리 코치 등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정현의 4강 상대는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토마시 베르디흐(20위·체코) 전 승자다. 누구와 만나고 싶으냐는 질문에 정현은 잠시 난감해하다 “50대 50”이라고 답했다.
 
16강전과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장내 아나운서는 정현에게 한국어로 소감을 말할 기회를 줬다. 정현은 한국어로 “현지에서 응원해주신 한국분들께 감사드린다. 한국에서 응원해주신 팬과 친구들도 감사하다 아직 안 끝난 거 안다. 금요일에 뵙겠다”며 26일 준결승전을 기약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