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로운 영웅 탄생...정현 호주오픈 준결승행

한국에 새로운 영웅이 나타났다. 정현(22·한국체대·세계 58위)이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 준결승에 출전했다.    
 
2018 호주오픈 8강전을 치르고 있는 정현. [사진 대한테니스협회]

2018 호주오픈 8강전을 치르고 있는 정현. [사진 대한테니스협회]

 
정현은 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남자단식 8강전에서 2시간 29분 만에 테니스 샌드그렌(27·미국·97위)을 세트 스코어 3-0(6-4, 7-6, 6-3)으로 꺾었다. 8강에 올라 한국 테니스 사상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을 쓴 정현은 준결승에 오르면서 또 역사를 새로 썼다. 
 
정현은 4강 진출 상금 88만 호주달러(7억5000만원)도 확보했다. 랭킹포인트로 720점을 수확했다. 만약 정현이 4강에서 대회를 마감하면, 다음 주 1577점이 될 전망이다. 이형택이 세운 한국 최고 랭킹(36위)도 넘어설 수 있는 랭킹포인트다. 
 
정현은 아직 세계 테니스에선 샛별이다. 투어 우승은 한 차례 밖에 없고 최고 랭킹은 지난해 9월 세운 44위다. 그런 정현이 호주오픈에서 준결승에 진출한 건 최대의 이변이라고 볼 수 있다. 거기다 세계 4위 알렉산더 즈베레프(독일), 세계 14위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 등 톱 랭커들을 꺾고 올라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샌드그렌은 정현이 이번 대회에서 처음으로 만난 하위 랭커였다. 오히려 방심할 수 있지만, 정현은 침착하게 자신의 기술을 구사했다. 주무기인 백핸드를 바탕으로 포핸드를 섞어 스트로크 랠리를 이어갔다. 30구가 넘는 랠리에도 코트 구석구석을 찔러넣었고, 결국 샌드그렌의 실수를 유도해 점수를 올렸다. 
 
정현은 1세트, 게임 스코어 1-1에서 샌드그렌의 서브게임을 가져오면서 2-1로 역전했다. 이후 자신의 서브게임을 잘 지켜 6-4로 기선을 제압했다. 2세트에는 정현이 다소 흔들렸다. 결국 게임스코어가 6-6으로 동점이 돼 타이브레이크(7점 먼저 따면 승리)에 돌입했다. 그리고 4-5에서 연달아 3포인트를 따내 2세트까지 따내면서 9부 능선을 넘었다. 
 
3세트에선 여유롭게 6-3으로 이겼다. 게임 스코어 5-3에서 정현은 자신의 서브게임을 시작했다. 바로 연속 4점을 따 40-0으로 앞서나가면서 매치포인트만 남겨뒀다. 하지만 너무 의식했는지 연달아 실수하면서 40-40 듀스가 됐다. 하지만 침착하게 공격했고, 결국 이겼다. 
 
정현을 발탁하고 키운 주원홍 전 대한테니스협회 회장은 "메이저 대회 4강은 올림픽 금메달이나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과 같은 쾌거"라며 "이런 상승세라면 우승도 할 수 있다"고 했다. 아시아 국적 선수가 세운 메이저대회 최고성적은 2014년 US오픈에서 니시코리 케이(일본·24위)가 해낸 준우승이다. 아직까지 아시아 선수가 메이저대회 우승컵을 들어올린 적은 단 한번도 없었다. 1987년 프랑스오픈 남자단식에서 우승한 마이클 창(46·미국)은 중국계 미국인이다. 
 
정현은 26일 준결승에서 로저 페더러(스위스·2위)-토마시 베르디흐(체코·20위) 경기 승자를 상대한다. 이 경기는 오늘 저녁 5시30분에 열린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