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실화냐? 최강 한파에 얼음물로 뛰어든 해난구조대

최강 한파 속 해군 해난구조대 동계 혹한기 훈련 시행 해군 해난구조대원 150명이 24일 경남 창원시 해군 진해기지 앞바다에 뛰어들며 혹한기 내한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최강 한파 속 해군 해난구조대 동계 혹한기 훈련 시행 해군 해난구조대원 150명이 24일 경남 창원시 해군 진해기지 앞바다에 뛰어들며 혹한기 내한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해군 해난구조대(SSU:Ship Salvage Unit) 동계 혹한기 훈련이 24일 경남 창원 해군 진해기지에서 열렸다. 창원 지역 최저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떨어진 이날 훈련에 참여한 SSU 대원들은 추위도 아랑곳하지 않고 상의를 탈의한 채 반바지 차림으로 구보를 했다. 구보를 마친 대원들은 수온 5~6도의 바닷물에 뛰어들어 맨몸수영을 했다. 훈련을 받지 않은 일반인이라면 30분을 견디기 어려운 기상 조건이다. 
맨몸 수영을 위해 바다로 뛰어드는 해군 해난구조대원들. 송봉근 기자

맨몸 수영을 위해 바다로 뛰어드는 해군 해난구조대원들. 송봉근 기자

해군 해난구조대원들이 맨몸수영을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해군 해난구조대원들이 맨몸수영을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맨몸 수영에 앞서 알통구보를 하고 있는 해군 해난구조대원들. 송봉근 기자

맨몸 수영에 앞서 알통구보를 하고 있는 해군 해난구조대원들. 송봉근 기자

해군 해난구조대원들이 혹한의 날씨에 입김을 내뿜으며 알통구보를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해군 해난구조대원들이 혹한의 날씨에 입김을 내뿜으며 알통구보를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이날부터 26일까지 열리는 SSU의 혹한기 내한(耐寒)훈련은 기본체력 보강을 위한 SSU 특수체조 및 구보, 맨몸 수영, 항공구조 훈련, 단체 구보와 단체 수영으로 경쟁하는 SSU 철인경기, 고무보트 페달링 훈련, 산악행군 등으로 진행된다.
황병익 해난구조대장(중령)은 "해난구조대는 강인한 체력과 정신력을 바탕으로 최악의 상황에서도 구조작전능력을 발휘하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해상재난 대비태세와 구조작전 대비태세를 갖추도록 훈련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송봉근 기자
맨몸 수영을 마친 해군 해난구조대원들이 담요를 두르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맨몸 수영을 마친 해군 해난구조대원들이 담요를 두르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