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성년자 영입하고 ‘줄빠따’로 기강잡고…‘이천연합파’ 일망타진

 경기 이천 지역에서 활동해온 조직폭력배 ‘이천연합파’가 무더기로 검거됐다.
 
출소하는 조직원들에게 일렬로 90도 인사하는 '이천연합파' 조직원들. [경기남부청 제공=연합뉴스]

출소하는 조직원들에게 일렬로 90도 인사하는 '이천연합파' 조직원들. [경기남부청 제공=연합뉴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범죄단체 등 구성) 등 혐의로 ‘이천연합파’ 행동대원 손모(48)씨 등 12명을 구속하고, 두목 고모(55)씨 등 3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고씨는 2014년 8월 새 두목으로 추대된 이후 고등학생을 포함해 10여명을 영입해 세력을 확장하는 등 범죄단체를 구성해 활동한 혐의를 받고 있다.
행사장 입구에 서서 90도 인사를 하고 있는 조직원들. [경기남부청 제공=연합뉴스]

행사장 입구에 서서 90도 인사를 하고 있는 조직원들. [경기남부청 제공=연합뉴스]

 
이천에서는 과거 ‘생활파’가 1990년대 ‘새생활파’와 ‘설봉파’로 분리됐다. 두 조직은 1996년 새생활파 두목 장모(53·현 연합파 고문·불구속 입건)씨가설봉파 행동대원을 둔기로 폭행해 살해한 사건을 계기로 갈등을 빚다가 1999년 이천연합파로 통합됐다.
경찰이 이천연합파 조직원의 자동차 트렁크에서 압수한 손도끼. [경기남부청 제공=연합뉴스]

경찰이 이천연합파 조직원의 자동차 트렁크에서 압수한 손도끼. [경기남부청 제공=연합뉴스]

 
연합파 조직원들은 매월 5만∼20만원씩 모금해 동료 조직원 영치금이나 벌금 대납, 변호사 비용 등으로 사용하는 방식으로 결속력을 유지해왔다. 또 부하 조직원을 야구방망이 등으로 집단 폭행하는 소위 ‘줄빠따’로 기강을 잡았다.
 
일부 조직원들은 도박장을 운영하면서 경쟁 도박장 주인을 협박해 문을 닫게 하거나, 유흥주점 운영에 지장을 준다는 이유로 술과 도우미를 제공하는 노래방 업주를 찾아가 협박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이천연합파 소속 폭력배들이 개별 범죄로 처벌받은 적은 있으나, 범죄단체 구성 혐의로 검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두목 고씨는 개별 범죄행위에 가담했거나 지시한 사실이 드러나지 않아 불구속 상태로 수사하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