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내 살해 후 사고로 위장한 경찰관 영장, 범행 동기는?

경찰 로고 [News1]

경찰 로고 [News1]

 
아내를 살해한 후 사고로 위장한 현직 경찰관이 결국 범행을 자백했다.
 
24일 경북 영천경찰서는 “아내를 살해한 혐의(살인)로 현직 경찰관 A씨(52)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23일 A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아내를 목 졸라 살해했다”는 자백을 받았다.
 
경찰에 따르면 A씨의 아내 B씨(55)는 지난 22일 오후 6시 39분쯤 영천시 임고면 한 저수지에 추락한 차 안에서 발견됐다.
 
이 부부는 아들 집에 갔다가 귀가하던 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사고 직후 현장을 벗어나 저수지에서 300여m 떨어진 아들의 집을 찾아가 “차가 물에 빠졌으니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허리와 어깨 통증을 호소해 119구급대원들에게 응급처치를 받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119구조대는 “저수지에 차가 빠져 사람이 못 나오고 있으니 도와 달라”는 A씨 아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차 안에 있던 B씨를 구조했으나, 맥박과 호흡이 없는 상태였다.
 
경찰은 아내를 구조하지 않고 현장을 벗어난 A씨의 행동에 의심을 품고 B씨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국과수는 “B씨의 사망원인이 ‘경부압박에 의한 질식사’로 추정된다”고 통보했다.  
 
경찰은 B씨의 사인이 추락사고가 아닌 것으로 밝혀지자 살해 여부에 대해 A씨를 집중 추궁했다. A씨는 경찰의 추궁 끝에 “아내가 운전하던 차 안에서 집 명의 이전 문제로 다투다 아내가 매고 있던 스카프를 당겨 목을 졸랐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추가 조사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