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4시간 알아서 작동…AI‧빅스비로 무장한 삼성 무풍에어컨

24시간 깨어 있는 에어컨이 나왔다. 낮에는 더위를 쫓기 위해 시원한 냉방을, 밤에는 열대야를 쫓기 위해 습도 조절을 한다. 굳이 전원을 껐다 켜지 않아도 스스로 작동 여부를 결정하며 쾌적한 환경을 조성한다. 
 

전원 껐다 켜지 않아도 스스로 작동 여부 결정
온도?습도?공기청정 등 사용자 취향 맞춰 알아서 운행
냉방능력 향상돼 에너지 효율도 좋아져

삼성전자가 24일 출시한 ‘2018년형 무풍 에어컨’이다. 인공지능(AI) 기능을 강화하고 삼성전자의 자체 음성인식 플랫폼인 ‘빅스비’를 적용했다. 
 
2018년형 삼성 무풍에어컨

2018년형 삼성 무풍에어컨

이 에어컨은 일주일 정도만 사용하면 실내외 온도‧습도는 물론 냉방 작동시간, 선호하는 바람세기 등 사용자의 취향까지 파악한다. 온도를 올리거나 내리라는 명령이 없어도 알아서 조절한다. 예컨대 사용자가 “덥다”라고 말하면 알아서 평소 사용자가 선호하는 모드로 작동한다. 
 
2018년형 삼성 무풍에어컨

2018년형 삼성 무풍에어컨

“낮잠 자는 아기에게 맞는 모드로 작동해”, “현재 날씨에 맞게 작동해” 같은 말에도 반응한다. 복잡한 말도 알아듣는다. “무풍 운전하면서 제습해줘”, “냉방 하면서 공기청정 해줘” 같이 동시에 여러 가지 기능을 주문해도 된다.  
 
2018년형 삼성 무풍에어컨

2018년형 삼성 무풍에어컨

에어컨이 작동하고 있지 않아도 실시간으로 실내 미세먼지를 감지해서 스마트폰으로 전송한다. 청소도 알아서 한다. 에어컨 가동을 멈추고 1차 건조를 한 후 습기가 남아 있으면 2회 자동건조가 실행된다. 
 
2018년형 삼성 무풍에어컨

2018년형 삼성 무풍에어컨

이중 구조로 개선된 열 교환기와 실외기 팬 크기를 키워 냉방 능력을 향상하고 에너지 효율은 더 높아졌다. 가격(출고가 기준)은 298만~563만원이다.
 
2018년형 삼성 무풍에어컨

2018년형 삼성 무풍에어컨

강봉구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무풍 냉방 유지 시간이 8시간에서 24시간으로 확 늘어나면서 보다 편안하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지속해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