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라리 날 잘라라" 미 FBI-법무부 두 수장 정면 충돌

"차라리 나를 잘라라“..미 FBI 부국장 거취 싸고 FBI-법무부 수장 충돌 
 
크리스토퍼 레이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과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이 정면 충돌했다. 

세션스 법무 “매케이브 부국장 해임하라”
트럼프도 “매케이브는 클린턴과 유착” 비난
레이 FBI 국장 “내가 사퇴하겠다”고 반발

23일(현지시간)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두 사람은 앤드루 매케이브 FBI 부국장의 거취 문제를 둘러싸고 맞섰다. 세션스 장관이 레이 국장에게 매케이브 부국장을 해임하라는 압력을 넣자 레이가 사직하겠다며 반발한 것이다.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

 
매케이브 부국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사퇴를 요구했던 인물이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측과의 유착 의혹을 제기하면서다. 실제 트럼프는 지난해 트위터에 매케이브를 비난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일부 언론들이 매케이브 부국장이 연금 혜택을 받기 위해 내년 3월까지 현직을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하자 트럼프 측이 더욱 노골적으로 그의 사퇴를 압박하고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하지만 매케이브는 공화ㆍ민주당 모두로부터 부담스러운 존재다. 지난해 5월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이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해임되면서 7월까지 국장대행을 맡아 트럼프의 러시아 스캔들과 클린턴의 e메일 관련 수사를 모두 지휘했기 때문이다.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악시오스에 따르면 레이 국장은 매케이브 해임을 거부하면서 “내가 사퇴할 경우 트럼프 대통령과 (매케이브 사퇴를 압박한) 법무부의 관계가 더욱 주목 받게될 것”이라고 경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세션스 장관은 이런 상황을 돈 맥건 백악관 법률고문에게 전했고, 맥건이 “레이 국장을 잃을 만큼 매케이브 부국장의 가치가 크지 않다”는 입장을 보여 사태는 일단 정리됐다고 한다.    
 
앤드루 매케이브 FBI 부국장

앤드루 매케이브 FBI 부국장

 
백악관은 “레이 국장은 청렴할뿐 아니라 FBI 고위층의 위법행위를 척결하고 직원들의 신망을 받을 수 있는 인물이라는 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평가다”며 그를 해고할 의지가 없음을 밝혔다.  
 
최익재 기자 ij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