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하 9도도 끄떡없다! 해군 해난구조대 동계 혹한기 훈련

전국적으로 한파가 찾아온 24일(수) 경남 진해만 일대에서 해군 해난구조대(SSU)가 혹한기 내한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전국적으로 한파가 찾아온 24일(수) 경남 진해만 일대에서 해군 해난구조대(SSU)가 혹한기 내한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해군 해난구조대(SSU)가 경남 진해만 일대에서 동계 혹한기 및 구조전 전비유지 훈련 중이다.
 
24일 해군은 “SSU가 24일부터 26일까지 혹한기 내한(耐寒)훈련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앞서 SSU는 지난 15일부터 SCUBA(수중호흡장치)를 이용한 수중탐색훈련, SSDS(표면공급공기잠수), DSRV(심해구조잠수정) 운용, 항공구조장비 운용 숙달훈련을 해왔다.  
 
이번 훈련은 겨울철 최고도의 구조작전 태세를 유지하기 위한 것으로, 심해잠수 능력은 물론 동계 냉해 및 수중환경에 대한 적응 능력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전국적으로 한파가 찾아온 24일(수) 경남 진해만 일대에서 해군 해난구조대(SSU)가 혹한기 내한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전국적으로 한파가 찾아온 24일(수) 경남 진해만 일대에서 해군 해난구조대(SSU)가 혹한기 내한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전국적으로 한파가 찾아온 24일(수) 경남 진해만 일대에서 해군 해난구조대(SSU)가 혹한기 내한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전국적으로 한파가 찾아온 24일(수) 경남 진해만 일대에서 해군 해난구조대(SSU)가 혹한기 내한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혹한기 내한훈련은 기본 체력 보강을 위한 SSU 특수체조 및 구보, 맨몸 수영, 항공구조 훈련, 단체 구보와 단체 수영으로 경쟁하는 SSU 철인경기, 고무보트 페달링 훈련, 산악행군 등으로 진행된다.
 
이번 내한 훈련에는 해난구조대 심해 잠수사 1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헬기, 고속단정 등이 동원됐다.
 
해난구조대 장병들이 맨몸수영과 항공 구조훈련을 하는 이 날 진해 기상은 기온 영하 9~0도, 수온은 영상 5~6도 정도로 예보됐다. 훈련을 받지 않은 일반인의 경우 30분 이상을 견디기 힘든 날씨다.
전국적으로 한파가 찾아온 24일(수) 경남 진해만 일대에서 해군 해난구조대(SSU)가 혹한기 내한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전국적으로 한파가 찾아온 24일(수) 경남 진해만 일대에서 해군 해난구조대(SSU)가 혹한기 내한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이번 훈련을 주관한 해난구조대장 황병익 중령은 “해난구조대는 강인한 체력과 정신력을 바탕으로 최악의 상황에서도 구조작전능력을 발휘하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안전한 바다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해상재난 대비태세와 구조작전 대비태세를 갖추기 위해 더욱더 훈련과 임무 수행에 매진해 나갈 것”이라고 훈련 각오를 밝혔다.  
전국적으로 한파가 찾아온 24일(수) 경남 진해만 일대에서 해군 해난구조대(SSU)가 혹한기 내한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전국적으로 한파가 찾아온 24일(수) 경남 진해만 일대에서 해군 해난구조대(SSU)가 혹한기 내한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