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소희 "'친절한 기사단' 위해 1종 보통 면허 땄다"


윤소희가 데뷔 첫 고정 MC를 밝힌 소감을 밝혔다.

tvN '친절한 기사단'은 24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제작발표회를 열었다. 이수근·김영철·윤소희·마이크로닷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친절한 기사단'은 여러 외국 손님들의 하루를 에스코트하며 그들이 한국을 찾은 이유와 특별한 사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방한 외국인 에스코트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직접 4MC는 운전을 하며 외국인들과 만난다. 이에 운전면허는 필수품. 윤소희는 '친절한 기사단'을 위해 1종 보통 면허를 땄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으로 예능 고정 MC를 맡았다. 영어도 운전도 중간 역할을 맡고 있다"며 "어제 1종을 땄다. 2종 오토가 아니라 1종 보통이다. 11인 승합차를 운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고정 MC를 맡은 것에 대해 "부담감이 있었다. 프로그램 취지 자체가 리얼하더라. 외국인 손님들을 만나서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고, 공항에서 되든 안되든 섭외를 한다고 하니까 제 본 모습으로 임할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영철 오빠가 선배님이라 조금 무서웠다. 그런데 실제로 뵈니까 멋있으시더라. 젠틀하고. 그래서 편하게 잘 하고 있다. 마이크로닷도 핫하다고 들었다. 밥을 같이 먹었는데 첫날부터 말놓고 편하게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이수근·김영철·윤소희·마이크로닷의 MC들이 일일 운전기사로 변신해 여행·업무·만남 등 다양한 삶의 목적으로 한국을 찾은 외국인을 공항에서 맞이한다. 24일 오후 8시 10분 첫방송.

이미현 기자 lee.mihyun@joins.com
사진=김민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