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카오, 여민수-조수용 신임 공동대표 내정

카카오의 새 공동대표로 내정된 여민수(왼쪽) 광고사업총괄 부사장과 조수용 공동체브랜드센터장. [사진 카카오]

카카오의 새 공동대표로 내정된 여민수(왼쪽) 광고사업총괄 부사장과 조수용 공동체브랜드센터장. [사진 카카오]

카카오가 여민수(48) 현 광고사업총괄부사장과 조수용(44) 현 공동체브랜드센터장을 신임 공동대표로 내정했다고 24일 밝혔다.
 
대표로 내정된 여민수 현 광고사업총괄부사장은 지난 2016년 8월 카카오에 합류해 광고사업을 총괄해왔다. 지난해 말 여 부사장 주도로 선보인 카카오광고 플랫폼은 카카오톡과 다음 등 다양한 서비스로부터 추출되는 데이터 분석을 통해 개개인의 관심사에 따른 맞춤형 광고가 가능하도록 함으로써 광고주와 이용자 모두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  
 
여 부사장과 함께 대표로 내정된 조수용 현 공동체브랜드센터장은 지난 2016년 12월 브랜드 디자인 총괄 부사장으로 카카오에 합류, 지난해 9월부터 본사 및 자회사의 브랜드를 통합 관리하고 효율적인 마케팅 캠페인을 지원하는 공동체브랜드센터를 이끌고 있다.  
 
기존 임지훈 대표는 더 큰 성장을 위해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스스로의 판단에 따라 오는 3월로 예정된 임기까지만 대표직을 수행할 뜻을 밝혔다. 3월 이후에도 카카오에 남아 미래전략자문역을 맡게 된다. 
 
여 대표 내정자는 “한 단계 더 높은 도약을 위한 새로운 항해를 준비하는 상황에서 선장이라는 무거운 중책을 맡게 돼 막중한 책임감과 설레임을 느낀다”면서 “기술과 서비스로 새로운 연결을 만들고 수많은 파트너와 함께 성장하며 편리하고 즐거운 세상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조 대표 내정자는 “5600명이 넘는 카카오공동체 크루들과 함께 새로운 도약을 시작하게 돼 긴장감과 함께 무한한 사명감을 느낀다”면서 “대한민국의 모바일 시대를 개척해온 카카오의 서비스와 브랜드 가치를 글로벌로도 확산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 신임 대표 내정자는 오는 3월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공식 대표로 선임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