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벨 경제학상 받은 스티글리츠 "한국처럼 암호화폐 규제해야"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조지프 스티글리츠 미국 컬럼비아대학 교수 [중앙포토]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조지프 스티글리츠 미국 컬럼비아대학 교수 [중앙포토]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조지프 스티글리츠 컬럼비아대 교수가 한국 정부의 암호화폐 규제 계획을 지지하고, 전 세계적인 규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스티글리츠 교수는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다보스포럼)에 참석 중이다. 23일(현지시간) 다보스에서 블룸버그TV와 인터뷰를 한 그는 "비트코인이 규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의 암호화폐 규제를 예로 들었다. "한국의 사례에서 배워야 하느냐"는 질문에 스티글리츠는 "그렇다. 불법화라는 표현은 지나치더라도, 돈세탁 등을 막기 위해 규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규제를 하면 수요가 줄어들고, 그 결과 비트코인이 자연스럽게 사라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진행자는 또 "사람들이 왜 비트코인을 원하는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도 던졌다. 스티글리츠는 "우리는 이미 완벽한 통화가 있다. (이를 기반으로) 전자 결제 시스템으로 옮겨가려고 하는데, 비트코인이 필요한 건 아니다"라고 답했다.
 
스티글리츠 교수는 '비트코인 폐지론자'로 유명하다. 지난해에도 언론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이 당국의 감독 부족을 틈타 성공한 사기"라며 불법화를 주장했다.
 
이현 기자 lee.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