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에선 현송월 쇼, 북에선 핵 퍼레이드...이게 평화올림픽이냐"

 평창올림픽 개막식 전날, 북한이 대규모 열병식을 할 가능성이 커지자 야권은 일제히 비판 목소리를 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4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한미군사훈련을 연기했듯,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북한에 열병식을 올림픽 이후로 미루라고 강력히 요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한은 전날 관영 조선중앙방송을 통해 건군절(인민군 창건일)을4월 25일에서2월 8일로 옮긴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은 현송월 단장이 이끄는 삼지연관현악단의 강릉 공연을 2월 8일에 하겠다고 통일부에 통지해 왔다. 건군절엔 통상 대규모 열병식이 있어 왔다. 소식통에 의하면 현재 북한은 열병식 예행연습 중이라고 한다. 올림픽 개막 전날인 2월 8일 낮엔 평양에서 열병식을 하고, 밤엔 강릉에서 북한 예술단 공연을 할 가능성이 커졌다. 북한이 건군절을 갑작스레 변경한 것을 두고 평창올림픽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김 원내대표는 “북한의 화전 양면 전술의 본색이 드러났다”며 “북한의 체제 선전장으로 평창이 이용당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태옥 한국당 대변인 역시 이날 공식 논평을 내고 “열병식은 평창올림픽에 대한 중대한 도발”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군사열병식을 올림픽 이후로 미루라. 그렇지 않을 때는 이번 올림픽은 그야말로 현송월에 의한 김정은을 위한 평양올림픽이라는 것을 부인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도 "남에선 현송월 쇼, 북에선 핵 퍼레이드, 이게 평화올림픽이냐"라고 비판했다

 
지난해 4월 16일 김일성 주석의 105번째 생일(태양절)을 맞아 김일성광장에서 연 열병식에 등장한 ICBM 추정 미사일.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4월 16일 김일성 주석의 105번째 생일(태양절)을 맞아 김일성광장에서 연 열병식에 등장한 ICBM 추정 미사일.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 예술단 공연 문제도 우리 측이 제공하는 장소와 정한 시간에 공연할 뿐이지, 이번처럼 북측 대표 단장이 모든 것을 선택한 적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북한이 평창에 오는 것은 환영할 일이지만 꼬리가 몸통을 흔들게 해선 안 된다. (문재인 정부에) 제발 정신 차리라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권성주 바른정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을) 다른 손님들의 우려 속에도 ‘평화’를 위해 어렵게 초대했더니 공들여 차린 잔칫상을 통째로 먹겠다 덤벼든다. 주인이 얼마나 우스웠으면 이렇게까지 노골적일까 싶다”고 꼬집었다. 이어 “더는 눈치 보지 말고 남북대화의 중심에 북핵 문제를 올려야 한다”며 “청와대와 정부의 일방적 평화 망상으로 이제는 대한민국을 조롱거리로 만들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민우 기자 min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