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미국의 군사적 도발, 정세완화 찬물 끼얹는 행위"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북한은 미국이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에 '반테러'와 '도발 대응' 명목으로 자신들을 겨냥한 군사적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하며, 한반도 정세가 다시 악화될 경우 그 책임은 미국이 지게 될 거라고 비난했다.

24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외무성 미국연구소 공보실장은 지난 23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질의응답에서 "조선반도에 모처럼 긴장완화 분위기가 마련되는 것과 배치되게 미국이 우리를 겨냥한 심상치 않은 군사적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국의 핵항공모함인 칼빈슨호가 한반도 주변으로 기동하고, 스테니스호가 출동을 준비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평창 올림픽 기간에 특수작전부대를 남측에 파견하려 한다는 점을 언급하며 "모처럼 마련된 북남관계 개선 분위기와 조선반도 정세 완화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미국의 연이은 군사적 움직임은 우리를 자극해 강경대응조치를 취하도록 유도해 북남관계 진전을 멈춰 세우고 정세 긴장의 책임을 우리에게 전가하려는 교활한 술책"이라며 "미국의 무모한 군사적 망동으로 조선반도 정세가 또다시 긴장 격화의 소용돌이 속에 빠져드는 경우 그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이 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jikim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