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생일이라고 부산떨지 말라고 당부”

11일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에 문재인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하는 광고가 실려있다. [연합뉴스]

11일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에 문재인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하는 광고가 실려있다. [연합뉴스]

24일 66번째 생일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이 조촐한 생일을 보낸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본인의 생일이라고 부산떨지 말라고 당부했다”며 “관저에서 가족들과 조촐하게 식사만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취임하고 나서 첫 번째 생일이긴 하지만 생일이란 게 해마다 있는 건데 그냥 잘 보내면 되지 않느냐”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청와대는 케이크 커팅 등 대통령 생일과 관련해 이벤트를 준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가 준비한 생일상으로 아침 식사를 한 뒤 예정된 업무일정 등을 소화할 예정이다. 청와대 참모진이나 대선 캠프 인사 등을 초청해 식사할 계획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생일선물로는 청와대로부터 자신의 친필 서명이 새겨진 일명 ‘문재인 시계’를 받았다. 청와대 내규에 따라 생일을 맞은 청와대 소속 공무원에게 이 시계를 지급한다.
 
다만 문 대통령 지지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인해 다양한 이벤트가 마련됐다.  
 
아침 일찍부터 ‘평화올림픽’이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고,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6600원’을 릴레이 후원하는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지난 11일부터는 서울 노원·광화문 등 10개 지하철 역사에 문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하는 광고가 걸렸다. 문 대통령 지지자들은 이들 10개 역을 돌며 인증사진을 찍고, 미리 준비한 용지에 인증 스탬프를 찍는 ‘스탬프 랠리’ 이벤트도 하고 있다.  
 
또 미국 뉴욕 맨해튼의 타임스 스퀘어 대형 전광판에도 ‘문재인 대통령 생일을 축하합니다’라는 문구가 실린 광고영상이 게재됐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