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모공원 '분당 봉안당 홈' 1차분 선착순 공급

재단법인 송파공원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로 808 일원에 신개념 타워형 봉안당(구 납골당) ‘분당 봉안당 홈’을 조성 후 공급 중에 있다고 밝혔다.  
 
‘분당 봉안당 홈’은 영장산의 82만㎡의 숲속에 위치해 아늑함과 편안함을 제공한다. 지하 1층~지상 4층, 12개 동의 타원 형태의 독특한 구조는 고인돌에서 영감을 얻어 설계되었다. 고인을 기리고 추모하는 상징적 의미를 구현하고자 한 것이다.  
 
봉안당 홈은 라운드형 구조의 채광 특화설계를 도입해 전시간대 자연채광을 받을 수 있다. 벽체 및 바닥, 천장 등 인테리어에 사용된 자재는 세계 각지에서 공급된 고급자재로 이루어져 있다.  
 
또 유골의 안치단은 고인의 특성에 맞춰 개인, 부부, 특별실 등 다양성을 갖췄다. 특히 기존의 사물함 형식에서 벗어나 안치단은 유럽풍의 원형 도서관 같은 서재 형태로 구성되어 있고, 유골함과 유품함도 그에 맞춰 책모양으로 만들어졌다. 이 독특한 인테리어에 대해 관계자는 “고인의 삶이 담긴 자서전을 보관한다는 의미에서 서재형 봉안당을 창안하게 됐다”고 밝혔다.
 
유골은 특수 코팅된 한지 팩에 넣어 책모양의 유골함 속에 보관된다. 이 책모양 유골함은 특허 받은 제품으로 진공상태에서 유골을 보호한다. 유골함은 외판과 안쪽 격판 사이에 이격공간을 만들어 내부와 외부의 온도차로 발생하는 습기를 차단했다. 여기에다 한지와 펄프로 구성된 흡수재가 격판을 사이에 두고 2번 들어간다. 이런 구조로 진공유골함은 습기로 인한 유골의 산화를 방지했고, 유해균 및 벌레 등의 외부 위해요인으로부터도 벗어났다.
 
유품함은 유가족의 메시지를 남길 수 있는 메모리 노트북과 메모리 노트북 보관함, 유품 보관함 등을 넣을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또한 고객의 요청에 따라 색상 및 디자인을 선택할 수 있고 추모 문자를 삽입할 수도 있어 다양한 커스텀이 가능하다.
 
여기에 도난방지 시스템도 갖추고 있어 개인별 전용 특수키를 사용해 외부인이 함부로 접근하지 못하게 했고 세콤(SECOM)과 연동되어 상시 출동이 대기되어 있다.
 
커뮤니티 시설로 광장홀이 마련되고 유럽풍 카페테리아도 있어 방문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공간으로 활용된다.
 
교통도 편리해 분당~수서 간 도시고속도로, 서울외곽순환도로, 경부고속도로를 이용할 수 있는 성남IC가 인접해 있으며, 차량 10분대 거리에 분당선 야탑역, 성남시외버스터미널이 위치하고 있어 대중교통 이용도 편리하다.
 
‘분당 봉안당 홈’은 공사를 마친 후 1차 공급을 선착순 수의계약방식으로 진행 중이며 안치단의 좋은 위치를 선점하기 위해 조기 방문을 권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