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명박, 정현 테니스 경기에 “큰 감동 받는다”

이명박 대통령은 정현의 8강 경기가 있는 24일의 전날 정현을 응원하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사진 이명박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이명박 대통령은 정현의 8강 경기가 있는 24일의 전날 정현을 응원하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사진 이명박 전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한국 최초로 메이저대회 단식 8강에 진출한 정현(22ㆍ58위ㆍ한국체대ㆍ삼성증권 후원) 경기가 한국시간으로 오전 11시에 시작되는 가운데,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정현의 경기에 감동하며 그를 응원했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이 전날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16강에서 세계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를 꺾은 쾌거를 축하하며 글을 올렸다. 그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단에 대한 격려와 덕담의 메시지도 보냈다.
 
이 전 대통령은 “아름다운 청년 정현의 도전은 여전히 진행 중”이라며 “세계적인 선수들을 정신력으로나 기술적으로 압도하는 그의 경기를 보며 큰 감동을 받는다”고 했다. 이어 “정현 선수의 쾌거가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있는 우리 선수들에게도 큰 용기와 힘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이 ‘테니스광’으로 불릴 만큼 테니스를 즐겨온 만큼 그의 페이스북 글은 지극히 자연스럽다.  
 
이 전 대통령은 앞서 지난 17일 강남구 대치동 사무실에서 성명을 발표했을 당시에도 말미에 “국민 모두가 총 단합해 평창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이루어냄으로써 우리의 국격을 다시 한 번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소망한다”며 평창올림픽을 언급했다.
 
한편, 정현과 테니스 샌드그렌(97위ㆍ미국)의 경기를 센터 코트인 로드 레이버 아레나의 두 번째 경기로 배정했다. 이날 오전 9시부터 열리는 첫 경기는 여자 단식 8강전으로 안젤리크 케르버(30ㆍ독일ㆍ세계랭킹 16위)와 매디슨 키스(23ㆍ미국ㆍ세계랭킹 20위)가 맞붙는다.
 
첫 경기가 일찍 끝나더라도 정현-샌드그렌 경기는 오전 11시에 맞춰 시작하며 첫 경기가 예상보다 길어질 경우 경기 시작 시간이 늦춰질 수도 있다.
 
JTBC와 JTBC3 FOX Sports는 정현과 테니스 샌드그렌의 8강전을 24일 오전 11시부터 생중계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