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오래] 치료 받는 도중엔 친구한테 물어보지 말라

기자
유재욱 사진 유재욱
유재욱의 심야병원(10)
오늘 연주는 졸탄 코다이의 ‘무반주 첼로 소나타 Op.8’이다. 이곡은 1991년에 개봉된 영화 ‘퐁네프 연인들’의 오프닝 씬에서 흘러나왔던 음악이다. 탁하고 흐린 파란 야경을 뒤로 도심의 지하도를 질주하는 씬에서 코다이 음악의 첫 선율이 강렬하게 흐른다.
 
 
 

의사 선택할 때 신중한 결정을
일단 정해지면 무조건 따라야
정보 많아지면 의사 불신하게 돼

 
영화 '퐁네프의 연인들' 스틸컷. [중앙포토]

영화 '퐁네프의 연인들' 스틸컷. [중앙포토]

 

바흐 이후 최고의 걸작으로 꼽히는 이곡은 바흐의 고전적인 요소에 헝가리의 민요를 접목한 현대곡이다. 헝가리 출신의 첼리스트 야노스 슈타커의 연주가 압권이다. 정열적이며 서사시적인 장대한 스케일의 표현을 지닌 1악장은 첼로가 분노하고 절규하며 통곡하는 느낌이다.
 
 
 
아침부터 여기저기서 전화 연락이 왔다. 하나같이 OO 씨가 방문할 테니 잘 부탁한다는 내용이다. OO 씨가 누군지 잘 모르겠지만 엄청난 영향력이 있는 사람인 것은 틀림없는 것 같다. 
 
진료를 시작하고 조금 있으니까 검은 양복 입은 사람 두 사람이 병원에 왔다. 모 기업 비서실에서 미리 현장시찰을 나왔단다. ‘이거 뭐 대통령이 오는 것도 아니고 뭐 이리 거창한 거야’ 생각하는데 마침 OO 씨가 병원에 도착했다. 검은 양복의 비서진과 함께 진료실로 들어온 사람은 머리가 희끗희끗한 모 중소기업 사장님이었다.
 
“어~ 내 친구가 OO 병원 병원장이고, 그리고 유 원장님, 혹시 OO 교수라고 아시나? 그 친구가 내 후배거든요. 예전에 아주 친했었는데.”
 
앉자마자 본인의 지인이 어떤 자리에 있다는 등 화려한 인맥을 쭉 늘어놓는다. (중요한 것은 아직 나는 OO 씨가 어디가 아픈지 한마디도 듣지도 못했다)
“네~ 그런데 불편하신 곳이 어디 신가요?”


“어~ 그런데 내가 어깨가 아파서. 그런데 유 원장님, 혹시 OO 대학 OO 과장을 아시나? 그 친구가 나랑 동창이거든 그래서 거기 갔더니 수술을 해야 한다고 하더라고.” “내가 모임이 많아서 골프를 계속 쳐야 하기 때문에 수술은 할 수가 없는 상황이고, 유 원장님이 잘 고친다고 얘기를 들어서 이렇게 한번 얘기를 들어보려고 왔어요.”


 
환자의 노력이 관건인 질병
어깨 통증. [중앙포토]

어깨 통증. [중앙포토]

 
나는 OO 씨가 어깨가 아프고, 어깨의 상태가 수술이 필요할 정도로 좋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됐다. “예~ 제가 한번 어깨를 진찰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환자의 어깨를 이리저리 만져보고, 초음파로 인대의 상태를 관찰했다)
 
“환자분 어깨를 초음파로 보니까 회전근개라고 부르는 어깨 힘줄이 부분적으로 파열 되어있데, 제가 보기에는 파열된 정도가 좀 심해서 비수술적인 치료보다는 수술적인 치료가 유리할 듯싶습니다. 그리고 골프는 당분간 줄이시거나 안치시는 것이 나을 듯합니다.”


“아니~ 내가 골프를 계속 치면서 고치려고 병원에 왔지. 골프를 안 칠 요량이었으면 내가 어떻게든 진즉에 고쳤지.” (이분은 골프를 줄일 생각은 추호도 없는 듯하다)
 
“김 비서~ 그것 좀 줘 봐요.” 환자가 내민 프린트는 언뜻 봐도 300페이지 정도 두께의 제본된 프린트물이었다. “이게 내가 친구한테 부탁해서 어깨 관련 최신지견만 모은 최신 논문이거든요. 이것 좀 잘 읽어보고 해서 나 좀 잘 고쳐줘 봐요.”
 
참으로 안타까운 순간이다. 대부분의 어깨 힘줄 문제는 너무 무리하게 사용해 손상된 것이어서 무리한 운동이나 자세를 피하는 것이 치료의 첫 번째 단계다. 논문을 통해 최신 치료의 경향을 파악하는 것보다 본인이 하는 것을 얼마나 양보할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 
 
결국 의사가 하는 치료보다 환자의 노력이 관건인 질병이다. 만약 환자분이 하는 운동을 줄이거나, 타협할 생각이 없다면 그만큼 치료 효과도 떨어지는 것은 자명하다.
 
 
유재욱의 한마디
치료하는데 나의 인맥과 권력은 도움이 안 된다. [중앙포토]

치료하는데 나의 인맥과 권력은 도움이 안 된다. [중앙포토]

“치료받으러 왔으면 치료를 받으면 된다.” 나의 인맥이 어떻고 나의 권력이 어느 정도인지는 치료하는 데 있어서 전혀 도움이 안 된다.
 
병원과 의사를 선택할 때는 신중하게 여러 가지를 고려해야 한다. 현명한 판단이 필요한 시점이다. 하지만 일단 선택을 했다면 그 의사를 믿고 따라야 한다. 적어도 일정 기간은 말이다. 치료를 받는 중간에도 인터넷에서 찾아보고, 친구한테 물어보다 보면 여러 가지 정보가 서로 달라서 나중에는 치료하는 의사를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상태가 된다.
 
의사를 불신한다면 좋은 결과가 나올 리 만무하다. 분명한 것은 치료를 받는 환자는 의사를 믿고 의지를 해야, 의사가 환자를 좋은 길로 이끌어갈 수 있다. 결국 의사의 임무는 환자를 잘 고치는 것이고, 환자의 목표는 빨리 나아서 일생으로 복귀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유재욱 재활의학과 의사 artsmed@naver.com
 
 

우리 집 주변 요양병원, 어디가 더 좋은지 비교해보고 싶다면? (http://news.joins.com/Digitalspecial/210)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