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무 소속 축구선수, 괌서 한국인 여성 성폭행 혐의로 체포

상무 소속 축구선수가 괌에서 성폭행 혐의로 현지 경찰에 체포돼 수사를 받고 있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없음) [중앙포토]

상무 소속 축구선수가 괌에서 성폭행 혐의로 현지 경찰에 체포돼 수사를 받고 있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없음) [중앙포토]

국군체육부대(상무) 소속 축구선수가 괌에서 성폭행 혐의로 현지 경찰에 체포돼 수사를 받고 있다.
 
국방부는 23일 “국군체육부대 A상병(29)이 괌 전지훈련간 한국인 20대 민간인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현지 경찰에서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A상병은 최근 괌의 한 호텔에서 이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지 경찰은 피해자의 신고로 A상병을 붙잡아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군은 현지 경찰과 협조해 혐의가 있는 A상병을 우리나라로 귀환시켜 관계 기관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 조사에서 A상병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한 20대 여성은 “22일 새벽 2시경 A상병이 몸을 만져 잠에서 깨어났고, 옷이 벗겨져 있었다. (A상병이) 다시 화장실로 데려가 강간을 했고, 소리를 질렀으나 손으로 입을 막으려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상병 소속 선수단은 지난 9일부터 26일까지 괌 전지훈련을 진행 중인데, A상병은 경찰조사를 받은 직후 다시 숙소로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상주 관계자는 “여성의 진술과 달리 선수는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