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월31일, 35년 만의 '슈퍼 블루문 개기월식' 찾아온다

개기월식을 시간 흐름 순으로 촬영했다. [국립과천과학관]

개기월식을 시간 흐름 순으로 촬영했다. [국립과천과학관]

 35년 만의 ‘슈퍼 블루문 개기월식’이 찾아온다.
 

국립과천과학관, 31일 개기월식 특별관측회 개최
오후 8시48분에 시작해 9시51분에 완전히 어두워져
슈퍼 블루문 개기월식은 1982년 이후 35년 만
블루문은 한달 안에 두번째 찾아오는 보름달 지칭

 
국립과천과학관은 오는 31일 슈퍼 블루문 개기월식 관측회를 연다고 23일 밝혔다. 달이 지구에 가까이 접근해 크게 보이는 슈퍼문과 한 달에 보름달이 두 번 뜨는 블루문이 개기월식과 겹치는 현상은 1982년 이후 35년 만이다.
 
 
2015년 4월 개기월식은 달이 뜨기 전부터 월식이 진행됐고, 2011년 12월 월식은 전 과정을 볼 수 있었지만, 슈퍼문과 블루문이 아닌 일반적인 개기월식이다. 서구에서는 보름달을 드라큘라, 늑대와 함께 연상할 정도로 불운의 상징으로 본다. 여기에 한 달에 한 번이 아닌 두 번째 뜨는 보름달은 더 우울하고 불길하다고 해서 ‘블루문’이라고 부른다.  
 
보름달의 크기는 일정하지 않다.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에 따라 조금씩 달라진다. 가장 가까운 근지점에 위치할 때는 가장 먼 원지점 보름달보다 14% 더 크고, 30% 더 밝다.  미국의 점성술가 리차드 놀은 보름달이 근지점 또는 근지점 부근의 90% 범위에 있을 때 슈퍼문이라고 불렀는데, 이때부터 슈퍼문이란 용어가 사용되기 시작했다.
 
월식은 지구 그림자 속으로 달이 들어가는 현상으로, 보름달일 때만 나타난다. 달의 일부가 가려지면 부분월식, 전체가 다 가려지면 개기월식이라고 부른다.
 
1월31일 저녁 시간대에 따른 개기월식 달의 위치. [사진 한국천문연구원]

1월31일 저녁 시간대에 따른 개기월식 달의 위치. [사진 한국천문연구원]

이번 월식은 서울의 경우 31일 오후 8시48분 6초에 달의 일부분이 가려지기 시작해서, 9시51분 24초에 완전히 가려진다. 이후 11시8분18초까지 약 77분 동안 개기월식이 지속한다. 월식은 자정을 넘어 오전 1시10분에 종료될 예정이다.  
 
올해는 7월 28일에도 한 번 더 개기월식이 있는데, 이때는 새벽시간에 월식이 시작돼 월식 전체를 다 볼 수 없다. 다음 번 개기월식은 2021년 5월, 2025년 9월에 있다. 이번과 같은 슈퍼 블루문 개기월식은 19년 후인 2037년 1월31일에나 볼 수 있다.
달의 공전에 따른 월식의 모습. [한국천문연구원]

달의 공전에 따른 월식의 모습. [한국천문연구원]

 
이번 개기월식을 관측하기 위해서는 하늘이 탁 트인 곳을 찾는 곳이 좋다. 국립과천과학관 유창영 전시총괄과장은 “맨눈으로도 개기월식을 쉽게 볼 수 있지만, 작은 망원경이나 쌍안경을 사용하면 더욱 선명하고 자세한 월식을 관측할 수 있다”며 “장시간 관측으로 인한 추위와 피로를 피할 수 있도록 사전에 준비를 철저히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국립과천과학관은 이날 한국천문연구원, 과천시 정보과학도서관과 공동으로 관측과 강연, 체험 행사 등 다양한 실내외 행사를 운영한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