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미야 도쿄대 교수 “위안부 해결 방식, 일본 내 반감 많지만...아베 평창 가야”

 일본의 대표적 한반도 문제 전문가인 기미야 다다시(木宮正史) 도쿄대 한국학연구센터장은 한국 정부의 위안부 합의 문제 해결 방식과 관련 “일본을 비난하고 적대하는, 반일적인 색채를 너무 많이 띠었다”며 “한국의 주장에 대해 인권 문제로서는 동의할 수 있지만, 문제를 제기하는 방식에 대해 일본에서는 반감이 많다"고 말했다. 
 
지난 18일 도쿄대에서 외교부 출입 기자들과 만난 기미야 다다시 교수. 박유미 기자

지난 18일 도쿄대에서 외교부 출입 기자들과 만난 기미야 다다시 교수. 박유미 기자

 
기미야 교수는 지난 18일 도쿄대 고마바 캠퍼스에서 한ㆍ일 기자단 교류 프로그램에 참여한 외교부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투트랙'(역사 문제와 경제 협력은 별도 추진) 전략과 관련 “일본을 너무 비판해놓고, 또 다른 부분에서는 잘하자고 하는 것은 받아들이기 힘들지 않겠나. 불만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전했다. 다만 “(위안부 합의 관련 정부 조치들이) 한국 국내에서 여러 불만을 무마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본다. 일본은 한국 정부의 입장에 대해서 과민하게 반응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또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도 평창 겨울올림픽에 가야 한다. 당장 직면한 생존의 문제, 북핵 문제에 좀 더 신경 써서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위안부 합의 중 ‘최종적·불가역적 해결’이라는 문구에 대해 한국인의 거부감이 컸다.
일단 약속하면 다시 이 문제에 대해 재론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 때문에 (문구가) 들어갔다고 본다. 이 부분도 양국 간 차이가 있다. 일본은 정부와 정부 사이에서 이 문제를 마무리 짓자는 것이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피해자와 시민 단체도 그 방침을 따라야 한다는 인식이 있어 문제가 된 것으로 보인다. 이 문구로 한국 정부가 피해 당사자나 시민단체를 제약할 수 없다고 본다. 그들은 얼마든지 목소리를 낼 수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9일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에 대한 정부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9일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에 대한 정부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정부 후속 조치 발표로 일본 정부의 반발이 컸는데.
그것은 사실이지만, 문재인 정부는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겠다고 했다. 일본 정부에 대해서도 추가 조치를 ‘요구한다 ’기보다는 ‘기대한다’고 했다. 그런 측면에서 일본 정부가 민감하게 반응할 필요는 없다.
  
현재 일본 내 여론은.
일본 국민의 정서가 한국에 대해 좀 비판적이다. 예컨대 최근 요미우리신문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83%가 위안부 합의 문제에서 아베 정부의 강한 대응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그 이유 중 하나가 ‘한국은 일본이 아무리 합의해도 받아들이지 않고 항상 일본을 비판하려고 하고 있다, 그렇게 되면 일본은 아무것도 할 필요가 없지 않겠느냐’고 보는 시각이다. 이번에 위안부 합의도 그렇고, 1965년 한·일 협정도 그렇고, 한국이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자기들 멋대로 무시하려고 한다는 심리가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지난 12일 "위안부 합의는 국가와 국가간의 약속으로 한국측도 이행해야 한다"며 한국측의 위안부 문제에 대한 사죄요구를 거부했다.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지난 12일 "위안부 합의는 국가와 국가간의 약속으로 한국측도 이행해야 한다"며 한국측의 위안부 문제에 대한 사죄요구를 거부했다. [연합뉴스]

 
한·일 관계 악화로 혐한(嫌韓) 우려도 나오는데.
일본 내 정서가 꼭 그렇지는 않다. 일단 지금은 한국에 대해서 좀 실망하거나 앞으로 나아질 것인가 의문을 가지는 정도다. 혐한 시위도 줄었다. 아직 한국과 교류를 단절해야 한다는 목소리는 듣지 못했다.
관련기사
  
미ㆍ일은 북핵 해법을 두고 비슷한 입장이다. 미·일 간 이견은 없나.
아베 총리가 맹목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따라 하는 것처럼 보이나 실제는 일본 나름대로 미국의 선택을 제약하려는 의도도 있다고 본다. 미국이 군사적 옵션을 행사하면 가장 피해를 보는 국가는 북한을 빼면 한국과 일본이다.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과 중국의 협력이 필요하다는 점에서도 한·일 양국의 이해는 일치한다. 또 핵을 가진 미·중·러와 핵이 없는 한·일의 북핵 해법이 같을 수 없지 않나. 북핵과 관련해선 한·일이 협력할 측면이 많다. 
 
도쿄=박유미 기자, 외교부 공동취재단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