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드라마 '깜짝' 출연해 '의미심장'한 대사 던진 조덕제

[사진 tvN 방송 캡처]

[사진 tvN 방송 캡처]

배우 조덕제가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6'에 '깜짝' 등장했다. 조덕제는 영화촬영 중 상대 여배우를 성추행했다는 추문에 휩싸이며 이번 시즌에 불참한 바 있다.
 
2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6' 마지막 회에서는 영애(김현숙 분)와 승준(이승준 분)의 결혼식이 그려졌다.
 
[사진 tvN 방송 캡처]

[사진 tvN 방송 캡처]

조덕제는 그간 '막돼먹은 영애씨' 시리즈에서 영애가 일한 회사의 악덕 사장 조덕제 역으로 감초 연기를 해왔다. 이날 등장 장면도 마찬가지였다. 그는 영애의 결혼식에서 자신이 유흥주점 웨이터로 변신한 사실을 전했다.
 
조덕제는 감옥에서 나왔냐고 묻는 윤서현과 정지순에게 "나온 지가 언젠데. 나야말로 먹고 사려고 독야청청 불철주야 열심히 일하다 보니 여기까지 오게 됐다"며 인상을 쓰며 말했다. 
 
또 영애와 승준 결혼 축하 비디오에는 "지난해 많은 고난이 있었지만 모쪼록 두 사람이 잘 살길 바란다"고 축복했다. "똥깡이를 찾아달라. 화끈하게 모시겠다"며 영업까지 하는 서글서글함을 보였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