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창 개막 전날, 강릉선 현송월 공연 평양선 열병식 하나

북측이 삼지연관현악단의 축하공연을 2월 8일 강릉에서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한 북한은 이날 ‘건군절’(인민군 창설일)을 4월 25일에서 2월 8일로 변경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평창올림픽 개막식 전날인 2월 8일 낮에는 평양에서 건군절 열병식이, 밤에는 강릉에서 북한 예술단 축하 공연이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
 

북 “삼지연 악단 서울 공연은 11일”
장소는 강릉아트센터·국립극장
예술단 6일 경의선 통해 방한키로

북한 건군절 4월서 2월8일로 바꿔
“병력 1만여명 열병식 예행연습 중”

통일부는 이날 “23일 밤 북측에서 예술단 문제와 관련한 통지문을 보내왔다”며 “삼지연관현악단은 다음달 8일 강릉아트센터에서, 11일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에서 공연한다”고 전했다. 북한 예술단의 전체 일정은 다음달 6일 방한해 12일 귀환하는 것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 북측이 통지한 내용은 사전점검단 방남 시(21~22일) 협의했던 내용과 거의 다르지 않다”고 전했다. 북측의 제안을 정부가 그대로 수용할 가능성이 크다. 다만 북측은 예술단의 방한 경로를 지난 15일 밝혔던 판문점이 아닌 경의선을 이용키로 했다.
 
한편 북한은 한국의 국군의날 격인 건군절을 4월 25일에서 2월 8일로 변경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통신은 노동당 중앙위 정치국의 결정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북한은 정규 군대인 인민군을 창설한 1948년 2월 8일을 건군절로 삼아오다 78년부터는 4월 25일을 인민군 창설일로 기념해 왔다. 그러다 다시 2월 8일을 인민군 창설일로 바꾼 것이다. 노동당 정치국은 “4월 25일은 조선인민혁명군 창건일로 할 것”이라고 했다. 정치국은 결정문에서 “해당 기관들은 인민군(정규군) 창건일을 의의 있게 기념하기 위한 실무적 조치를 하라”고 했다. 이는 다음달 8일 대규모 행사를 예고하는 것이라고 한다. 북한은 평양 미림비행장에 병력과 차량 등을 집결시켜 열병식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군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병력 1만3000여 명과 장비 200여 대를 동원해 열병식 예행연습을 하는 정황이 포착됐다”며 “SU(수호이)-25 전투기와 특수부대의 저공침투용 AN-2기도 동원됐다”고 전했다. 또 북한이 인공위성 촬영에 대비해 가림막을 설치하고 있어 신형 미사일이 등장할 것이란 관측도 있다. 이 경우 국제사회는 북한의 핵미사일 추가 도발 신호로 간주할 수도 있다. 북한이 올림픽에 500명 규모의 대표단을 파견해 놓고 개막 전날 군사력을 과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일각에선 북한이 개막식을 의식해 건군절 날짜를 바꾼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김정은이 지난 1일 신년사에서 “동족의 경사(평창올림픽)를 같이 기뻐하고 서로 도와주는 것은 응당한 일”이라고 하고서도 올림픽 개막 전날 열병식 움직임을 보임에 따라 정부는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정부는 북한의 움직임을 주목하고 있지만 자체 행사라며 열병식을 강행할 경우 대책이 없다는 게 한계다.
 
북한은 국내 일부 단체가 최근 인공기를 불태운 사건과 관련해 사죄와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우리(북)의 신성한 존엄과 상징을 모독한 보수 악당들의 극악무도한 망동과 이를 묵인한 남조선 당국의 그릇된 처사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겨울철 올림픽 경기대회와 관련한 차후 행동 조치도 심중하게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