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캄보디아 교통사고 중고생 2명 위독…국내 의료진 현지 급파

 지난 22일 캄보디아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중·고등학생 8명 중 2명이 위중한 가운데 국내 의료진이 현지에 급파된다.
 
23일 오전 경남도교육청 관계자들이 브리핑룸에서 캄보디아 현지 교통사고로 경남 관내 중·고교생들이 다친 사고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전 경남도교육청 관계자들이 브리핑룸에서 캄보디아 현지 교통사고로 경남 관내 중·고교생들이 다친 사고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경남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서울대 의료진 7명이 캄보디아 현지로 출발할 예정이다. 의료진은 현지에서 부상 상태를 살펴 국내 이송 치료 여부 등을 판단할 계획이다.
 
사고를 당한 학생 8명 중 자매인 2명은 위중한 상태다. 언니인 김모 양은 머리를 심하게 다치고 장 파열 등으로 의식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수술이 불가능해 약물치료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김 양의 동생은 뇌 수술을 했지만 역시 의식은 없다.
 

이밖에 2명이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고, 나머지 4명은 경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앞서 22일 산청중 5명, 산청고 2명, 태봉고 입학 예정자 1명 등 여학생 8명은 캄보디아에 도착해 렌트한 승합차를 타고 시하누크빌로 가다가 앞서가던 트럭을 추돌하면서 다쳤다.
 
현지인 운전자가 숨진 데다 부상자가 많아 정확한 사고 경위와 안전벨트 착용 여부 등은 파악되지 않았다.
 
이번 방문은 학생 일부가 지난해 여름방학 때 봉사활동을 하면서 만난 현지 아이들과 ‘다시 오겠다’는 약속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 2월 1일까지 현지에 머무를 예정이었다.  
 
학생들은 관광 후 쩜나옴 마을에 들러 현지 아이들과 봉사 형태의 마을 체험 및 현지 아이들과 교류하려고 계획했다고 한다. 2015년부터 2~6명 규모로 캄보디아를 방문해온 이들은 부모와 동행해왔지만 이번에는 인솔자가 없었다. 대신 부모의 지인 1명이 인솔자 성격으로 24일께 합류할 예정이었다.
 
도교육청 측은 “캄보디아에 3∼4번 연속 방문한 학생들도 있고 현지에서 사귄 친구도 있어서, 이번에는 (인솔자 없이) 학생들이 충분히 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 같다”며 “학생들이 일정도 스스로 짜고 그밖에는 어른들 도움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학생들의 모임이 학교에서 정식으로 등록된 동아리가 아닌 탓에 학교 측도 학생들의 출국 사실을 사고 발생 이후에야 처음 안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도교육청은 “학생들이 여행자 보험에 가입한 것으로 확인됐지만 필요한 경우 치료비 등을 교육청 예산으로 우선 지급해 지원할 것”이라며 “학생 치료를 최우선으로 후속 조처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현재 학부모 6명이 현지에 도착한 가운데 도교육청도 지역 장학사 2명과 베트남 관계자 등 3명을 현지로 급파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