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측근'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 임명…또 낙하산 논란

정기현 신임 국립중앙의료원장.

정기현 신임 국립중앙의료원장.

'공공의료 컨트롤타워' 국립중앙의료원장에 정기현(62) 내일의료재단 이사장이 임명됐다. 정 신임 원장은 국립중앙의료원 이사회의 서류·면접 심사를 거쳐 23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임명을 받았다. 임기는 3년이다. 중앙의료원장 자리는 지난해 12월 안명옥 전 원장의 임기가 만료된 이후 공석이었다.
 

정 원장, '공공의료 컨트롤타워' 수장으로
순천 중소병원 운영…"공공의료 역할 수행"

'더불어포럼' 창립 기여한 문 대통령 측근
의료계선 '코드 맞춘 비전문가 인사' 지적

공공의료 중추 역할인데 특별한 경력 없어
"잘못된 인사 반복, 최근 위원회 참여 미묘"

의료원 내부에서도 "아는 사람이 전혀 없다"
정 원장 "전문성, 말 대신 행동으로 보일 것"

 서울 출신의 정 원장은 전북대 의대를 졸업하고 삼성서울병원 외래교수, 서울대 의대 연구교수 등을 역임했다. 2003년부터 전남 순천의 중소병원인 현대여성아동병원을 운영해오다 최근 후배에게 원장직을 넘겼다. 복지부는 정 원장 임명 이유로 "의료취약지에서 신생아집중치료실을 운영하며 공공의료 역할을 수행해왔고, 공공보건의료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정책자문을 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월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더불어포럼' 창립식에 참석해 기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해 1월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더불어포럼' 창립식에 참석해 기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동지로 꼽힌다. 서울대 의대 연구교수였던 2012년 대선 당시엔 여성ㆍ아동 정책 등을 조언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1월 문 대통령 지지 모임인 ‘더불어포럼’을 창립 때 공동대표 23인에 이름을 올렸다.
 
 이러한 이력 때문에 의료계에선 '코드에 맞춘 비전문가 인사'라는 지적이 나온다. 중앙의료원장은 지방 의료원과 국공립 의료기관들을 챙기면서 감염ㆍ응급ㆍ외상 등 공공의료의 중추 역할도 해야 하는데 전문성이 검증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개업 약사 출신으로 문 대통령 선거운동에 적극적으로 나섰던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도 취임 후 자질 논란이 일었다.
 
 정 원장은 복지부가 '공공의료분야 전문가'라고 강조한 것과 달리 옥천군보건소장, 정부 위원회 자문 등을 맡은 것 외에 공공의료 분야에서 이렇다 할 경력이 없다. 지난해 11월 복지부가 3개월 시한부로 만든 '공공보건의료발전위원회’의 공동위원장을 맡은 것도 중앙의료원장 임명을 위한 포석이라는 주장이 나온다.
 
 서울의 한 대학병원 교수는 "박근혜 정부에 이어 문재인 정부서도 국가 중추 기관에 전문성이 없고 경력도 없는 사람을 낙하산으로 보내는 일이 반복됐다"면서 "공공보건의료발전위원회 위원장이 된 시기도 중앙의료원장 공모 직전이라는 점에서 미묘하다"고 말했다.
서울 을지로에 위치한 국립중앙의료원 외경. [연합뉴스]

서울 을지로에 위치한 국립중앙의료원 외경. [연합뉴스]

 국립중앙의료원 내부 기류도 긍정적이지 않다. 신임 원장이 얼마나 업무를 빨리 파악하고 공공의료 과제를 강하게 추진할지 미지수라는 분위기다. 중앙의료원 관계자는 "조직 내부에서 정 원장과 아는 사람이 전혀 없다. 외부에서 오는 데다 뚜렷한 공공의료 이력도 없기 때문에 같이 일을 해봐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정 원장은 23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전문성에 대해선 가타부타 말하기보다 취임 후 행동으로 보여주겠다. 공공보건의료발전위원회도 그간 여러 위원회에 참여하면서 경험을 쌓아왔고, 몇몇 전문가들이 추천하면서 위원장이 된 것이다"고 말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