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수진 기자의 강릉 스케치 이틀째] 北 현송월, 프렌치 만찬에 아메리칸 조식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은 방남 이틀째인 22일 서울 장충체육관을 방문해 음향시설 등을 둘러본 뒤 버스로 이동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은 방남 이틀째인 22일 서울 장충체육관을 방문해 음향시설 등을 둘러본 뒤 버스로 이동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북한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은 1박2일의 방남 일정 동안 6개의 공연장(강릉 2개, 서울 4개)을 둘러봤다. 공연장 점검에 초점을 맞춘 실무형 방문이었다. 22일 서울 중구 국립극장을 방문할 때 그런 면모가 잘 드러났다. 정부는 현 단장의 방남 후 처음으로 취재진에게 그가 공연장을 점검하는 모습을 약 3분 간 공개했다. 

 
오후 2시14분 국립극장에 도착한 현 단장은 바로 주요 공연장인 해오름극장에서 음향과 조명부터 체크했다. 음향 컨트롤박스 뒤에 서서 “조명은 어디에 있습니까?”라고 물었다. 조명을 확인한 뒤엔 “음악을 들을 수 있습니까? 관현악 음악으로…”라고 요청했다. 극장 관계자가 “아리랑을 틀겠다”고 답했고, 관현악으로 아리랑이 연주되자 음량과 객석에 반향되는 정도를 약 1분30초간 체크했다. 이후 “됐다”라고 말했다. 음악을 들으면서 극장 관계자가 무엇인가 질문을 하자 아니라는 듯 고개를 살짝 흔드는 모습도 목격됐다.
 
공연장을 꼼꼼하게 점검한 현 단장은 정치적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는 발언은 하지 않았다. 공연장 상태에 대한 만족도, 방문 소감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미소만 지었다. 현 단장이 이날 오전 강릉에서 KTX를 이용해 서울역에 도착했을 당시 보수단체 벌인 반북 집회에 대해서도 언급을 하거나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고 한다.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 점검단이 서울역에 도착한 22일 오전 서울역에서 보수단체가 인공기와 김정은 사진 화형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 점검단이 서울역에 도착한 22일 오전 서울역에서 보수단체가 인공기와 김정은 사진 화형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 단장은 남한 사회에는 약간의 호기심을 보였다고 한다.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모습에 관심을 보였다. 그는 서울로 향하는 KTX 안에서 “왜 이렇게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사람이 많냐”고 물었고, 우리 측 관계자가 “미세먼지 때문이다”라고 답하자 고개를 끄덕였다고 한다. 강릉역에선 “환영한다”는 주민들에게 미소를 짓기도 했다. 서울 장충체육관 앞에서도 한 남성이 “민족의 이름으로 환영한다”는 문구를 쓴 종이를 들어보이자 손을 들어 화답했다.
 
강릉에서 현 단장이 머문 스카이베이 경주 호텔의 이헌민 총지배인은 “현 단장의 스스럼없는 듯한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면서도 “말을 가급적 아끼는 것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 점검단이 서울역에 도착한 22일 오전 서울역에서 보수단체가 인공기와 김정은 사진 화형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 점검단이 서울역에 도착한 22일 오전 서울역에서 보수단체가 인공기와 김정은 사진 화형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 단장은 19층 스위트룸을 이용했다. 이 호텔의 26개의 스위트룸 중 하나로, 침실ㆍ거실ㆍ욕실을 각 1개씩 갖춘 약 15평 규모다. 지난 21일 저녁엔 최상층인 20층에 있는 스카이라운지에서 프렌치 코스 요리로 식사를 했다. 애피타이저와 수프, 스테이크와 디저트가 프랑스산 화이트ㆍ레드 와인과 함께 제공됐다고 한다. 현 단장 일행은 약 1시간30분 동안 식사를 했으며, 9시30분 경엔 객실로 돌아간 뒤 22일 아침까지 바깥으로 나오지 않았다고 한다.
 
방남 이틀째인 22일엔 뷔페식과 한식으로 아침식사를 했다. 스카이베이 경포 호텔 1층 뷔페 레스토랑 '더 원'에 별도로 마련된 '바다' 룸에서였다. 현 단장은 오전 7시54분 전날의 앵클부츠 대신 검은색 킬힐을 신고 원피스 차림으로 나타났다. 

 
현송월 22일 아침식사

현송월 22일 아침식사

 
긴 머리를 큐빅 집게핀으로 반만 묶은 헤어스타일은 그대로였다. 원피스는 남색으로 앞섶은 V자 라인, 허리춤엔 단추 3쌍이 박힌 디자인이었다.
 
현송월 22일 아침식사

현송월 22일 아침식사

 
아침 식사는 북한 측 일행 6명과 함께 했다. 다리를 꼬고 앉은채 말 없이 식사에 집중하는 유리창 너머 방송카메라에 잡혔다. 테이블엔 한식과 함게 빵과 소세지와 베이컨, 팬케이크와 오믈렛, 오렌지 주스 등 뷔페식 음식들이 골고루 놓였다.
 
과일은 멜론과 딸기 등이 놓였다. 현 단장은 놓인 음식들을 가리지 않고 다 맛보았다고 한다. 식음료 담당 백영기 지배인은 "어떤 음식을 좋아할지 몰라서 골고루 준비했다"며 "한식으론 황태해장국을, 뷔페식은 아메리칸 브렉퍼스트 식으로 구성해 제공했다"고 말했다. 
 
 
현 단장은 8시21분경 식사를 마치고 객실로 돌아갔다. 취재진을 보고 굳은 표정을 짓기도 했다.
 
현 단장 일행은 서울로 이동해 공연 시설을 둘러보고 이날 저녁 경의선 육로를 이용해 북으로 돌아갔다. 오전 9시쯤 호텔을 출발해 강릉역으로 이동할 때엔 하이힐에서 앵클부츠로 갈아 신었다. 방남 첫날인 21과 같은 차림이었다.
 
강릉ㆍ서울=전수진 기자, 공동취재단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