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시, 인천 2호선 광명연장 추진

인천시가 인천지하철 2호선을 검단신도시에 이어 경기도 광명시로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하반기 타당성연구용역 착수

21일 시에 따르면 시민의 KTX 광명역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하반기 중 2호선 광명 연장 사업의 사전 타당성 연구용역에 착수할 계획이다.



사전 타당성 용역은 2호선 인천대공원역을 출발해 광명시를 잇는 3개의 후보 노선 중 최적 노선 찾기를 위해 실시된다.



3개의 후보노선은 인천대공원~KTX 광명역(12.8㎞), 인천대공원~경부선 독산역(13.9㎞), 인천대공원~신안산선 매화역(8.6㎞)이다.



2호선 광명 연장 사업에는 시흥시와 광명시도 적극 참여한다.



인천과 인접한 두 지역도 이번 사업을 통해 수혜를 얻기 때문이다.



이번 연구용역비 1억5천만 원도 인천시는 10%만 부담하며, 광명시 50%, 시흥시 40%의 비율로 분담한다.



용역 기간은 착수일로부터 10개월이 걸릴 예정이다.



시는 상반기 중 2호선을 검단신도시까지 연장하는 사업의 예타조사도 신청할 계획이다.



2호선 검단 연장 사업은 독정역과 현재 추진 중인 1호선 검단 연장선 102역을 경유해 불로지구(4.45㎞)를 잇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 4천126억원 중 국비 60%, 시비 40%로 추진되며 2023년 착공해 2028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2호선은 지난 2016년 총 연장 29.2㎞로 개통됐다.



향후 광명과 검단신도시로 연장사업이 완료되면 총 연장 42~47㎞에 이르는 장거리 노선이 될 전망이다.



허좋은기자/hgood@joongboo.com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