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오래 인생샷] 백인의 벽 넘은 검은 거인 마이클 잭슨

기자
더오래 사진 더오래
58년 개띠, 내 인생의 다섯 컷 ⑩ 마이클잭슨

한국에서도 58년 개띠는 특별하지만, 해외에서도 1958년에 태어난 스타가 적지 않다. 대표적인 58년 개띠 스타를 1인칭 시점으로 재구성했다.

 

유년시절의 마이클 잭슨.

유년시절의 마이클 잭슨.

다섯 살 무렵 아버지가 결성한 '잭슨 브라더스 밴드'에 합류한 것이 엔터테이너로서의 첫발이었다. '잭슨 파이브'로 이름을 바꿔 1969년 첫 싱글 음반을 발표했다. 당시 내 나이가 11살이었다. 음악잡지 '롤링 스톤'은 나를 "신동", "압도적인 음악적 재능을 지녔다"고 평가하더군. 우린 '흑인 비틀스'라고 불리기도 했다.
 
1970년엔 첫 번째 앨범의 수록곡 중 〈I Want You Back〉 등 4곡이 빌보드 차트 1위를 기록했다. 1972년부터 솔로 활동을 시작했고 이때 발표한 〈Ben〉은 역시 빌보드차트 1위에 오르며 내 유년시절을 대표하는 곡이 됐다. 1975년 이름을 '잭슨스'로 바꿨다. 이때부터 난 노래를 혼자 작사, 작곡했다. 20살 무렵부턴 프로듀싱까지 시작했다.
 
조지프 잭슨과 캐서린 잭슨의 일곱 번째 자녀로 태어난 마이클 잭슨(앞줄 맨 왼쪽). [사진 MJSite.com]

조지프 잭슨과 캐서린 잭슨의 일곱 번째 자녀로 태어난 마이클 잭슨(앞줄 맨 왼쪽). [사진 MJSite.com]

성인이 되고 처음 발표한 앨범 〈Off the Wall〉은 세계적으로 2000만장이 판매됐다. 1982년 발매한 정규앨범 〈Thriller〉가 내 인기의 절정이었는데, 이 음반판매량은 6500만장이다. 역사상 가장 많이 팔린 앨범으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빌보드 차트에서 37주나 1위를 지켰다. 
 
이 앨범은 국립 음반 기록소에 등재됐고, 14분짜리 뮤직비디오는 문화적 가치를 인정받아 미국 국회 산하 국립 필름 등록소에 보관된 유일한 뮤직비디오가 됐다. 내가 판매한 음반은 모두 3억2000만~3억5000만장이다. 한국 인구 약 5200만 명이 모두 내 앨범을 6장 이상씩 사야 저 숫자가 나온다. 내가 생각해도 대단하군.
 
 
하지만 그것보다 더 대단한 건 〈Thriller〉가 MTV의 '백인의 벽'을 무너뜨린 것이었다. 당시 MTV는 백인의 음악으로 불리던 로큰롤만 방영했다. CBS는 〈Beat it〉 뮤직비디오를 방영하지 않으면 다른 가수 비디오도 제공하지 않겠다고 해 내 비디오를 방영하게 했다. 이후 흑인 가수의 뮤직비디오도 MTV에서 방영될 수 있었다. 난 인종의 경계를 넘나드는 변화를 일으켰다고 평가받았다. 
 
그렇게 난 음반업계의 불황을 막았다. 모타운 레코드 25주년 공연에선 나의 트레이드 마크 춤인 문워크(Moon Walk)를 〈Billie Jean〉 공연 중 선보였다. 〈Smooth Criminal〉에선 특허를 낸 신발로 45도의 기울기를 선보이는 '린댄스'를 선보였다.
 
마이클 잭슨이 〈Smooth Criminal〉곡 공연에서 45도 각도로 기우는 '린댄스'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 Smooth Criminal 뮤직비디오 캡처]

마이클 잭슨이 〈Smooth Criminal〉곡 공연에서 45도 각도로 기우는 '린댄스'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 Smooth Criminal 뮤직비디오 캡처]

승승장구하던 나는, 타블로이드 언론과 사이가 안 좋아졌다. 언론은 내가 백반증으로 피부색이 변하는 걸 두고 "백인이 되고 싶어한다"고 사실이 아닌 내용을 쏟아냈다. 이때부터 난 꽤 오랫동안 언론과 인터뷰하지 않았다.
 
1987년 발표한 정규앨범 〈Bad〉는 5개 싱글이 빌보드차트 1위를 차지하며 하나의 앨범에서 가장 많은 빌보드 1위 곡을 배출한 신기록을 세웠다. 앨범판매량은 3200만장 이상으로 역사상 10번째로 가장 많이 팔린 앨범이다. 1991년 앨범 〈Dangerous〉 역시 3000만장 이상 팔리며 역사상 가장 많이 팔린 앨범 16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맘때쯤 한국에서도 어린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외국인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 무렵 자선단체도 설립했다. 자선 활동 덕분에 백악관에서도 여러 번 상을 받았다. 1993년 미식축구 슈퍼볼의 하프타임 쇼에 나가 공연했는데 시청률이 많이 뛰었고, 이후 하프타임엔 유명 가수가 나와 공연하는 문화가 자리 잡았다. 35살에는 그래미 어워드에서 '살아있는 전설상'까지 받았다. 그러고 보니 참 많은 것을 해냈구나.
 
마이클 잭슨은 1994년 엘비스 프레슬리의 딸 리사 마리 프레슬리와 결혼했다. 일각에서는 잭슨이 이미지 회복을 위해 리사 마리 프레슬리를 이용하는 것이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했지만 두 사람은 서로 사랑한다고 반박했다.

마이클 잭슨은 1994년 엘비스 프레슬리의 딸 리사 마리 프레슬리와 결혼했다. 일각에서는 잭슨이 이미지 회복을 위해 리사 마리 프레슬리를 이용하는 것이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했지만 두 사람은 서로 사랑한다고 반박했다.

1993년 여름, 13살 소년 성추행 혐의를 받았다. 소년의 아버지인 이반 챈들러가 내 돈을 뜯어낼 목적으로 거짓 소송을 시작했다. 내 이미지는 크게 손상됐다. 이때부터 난 고통 속에 불면증을 겪고 약물에 의존하게 됐다.
 
1994년, 20년 가까이 만나오던 엘비스 프레슬리의 딸인 '리사 마리 프레슬리'와 결혼했다. 그러나 2년 만에 이혼했고, 백반증으로 피부과 치료를 받을 때 나를 돌봐주던 '데비 로우'라는 간호사와 재혼했다. 우린 두 명의 자녀를 낳고 3년 만에 헤어졌다.
 
2003년엔 두 번째 성추행 혐의를 받았다. 이 사건 역시 혐의없음으로 종결됐다. 이때 받은 검찰 조사와 재판 등은 내 이미지를 더욱 나쁘게 만들었다.
 
마이클 잭슨이 사망 당일인 2009년 6월 25일 구급차에 실려가고 있다.

마이클 잭슨이 사망 당일인 2009년 6월 25일 구급차에 실려가고 있다.

그래도 전설은 전설이다. 난 재기하기 위해 2009년 영국 런던에서 복귀를 선언했고, 75만장의 티켓을 매진시켰다. 그런데 첫 공연을 2주가량 앞둔 6월 25일, 급성 프로포폴 중독으로 인한 심장마비로 내 나이 51세에 눈을 감았다. 생각지 못한 죽음이었다.
 
그래도 구름 위에서 내려다보니 내가 죽은 이후 나에 관한 영화도 개봉되고 성추행 혐의도 전부 무혐의로 결론이 나 떳떳해졌고, 많은 동료와 후배 가수들이 나를 기리고…….
 
내 사생활이 늘 행복했던 것은 아니지만, 대중문화 역사가 내 전과 후로 나뉜다는 평을 들을 정도로 역사에 이름 다섯 글자를 잘 남기고 왔다는 생각이 든다. 뮤직비디오와 춤도 나 이후로 많이 바뀌었다지. 사운드 믹싱도 내 앨범 퀄리티를 쫓아오려고 공부들 한다고. 그걸로 만족한다. 난 내 후배 가수들이 내 열정과 노력을 배웠으면 좋겠다. 참, 구름 위 문워크는 땅에서보다 더 잘 되더군. 어린 댄서들은 구름 위 날 상상하며 춤 실력을 갈고닦도록!
 
서영지 기자 vivian@joongang.co.kr 
 
58년 개띠 인생 샷을 보내고 50만원 상금 타세요
중앙일보는 대한민국 현대사와 궤를 함께한 58년 개띠 여러분의 앨범 속 사진을 기다립니다.    
응모해주신 사진과 사연은 중앙일보 [더,오래] 지면과 온라인 홈페이지에 게재됩니다. 독자의 호응이 컸거나 공유·공감·댓글이 많았던 응모작 4편은 각 50만원의 상금도 드립니다.    
 
응모 대상: 58년생(본인은 물론 가족·지인 응모도 가능)    
응모 기간: 2018년 1월 31일까지    
보낼 곳: theore@joongang.co.kr    
보낼 내용    
①자기소개와 현재 프로필 사진    
②추억 속 5장의 사진과 사진에 얽힌 사연(각 300자 이상)    
※사진은 휴대폰이나 스캐너로 복사한 이미지 파일로 보내주세요    
③연락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