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철도왕 망해도 철도는 달렸다 … 블록체인 미래는?

수수료 없는 시장. 블록체인이 제시한 약속의 땅이다. 표철민 체인파트너스 대표는 “블록체인은 구글네이버 같은 미들맨(거간꾼)들이 20년간 틀어쥔 수수료 장사 구조를 깨뜨릴 것”이라고 말했다. 거간꾼은 계약 불이행 등 시장내 리스크 때문에 존재한다. 금융거래에 끼어든 은행, 증권사, 자산운용사를 비롯해 부동산 거래할 때 필수인 중개인도 사라진다. 시장의 탄생 이후 수천년 동안 굳어진 ‘생산자-거간꾼-소비자’가 ‘생산자-소비자’로 단순화한다. 한 마디로 혁명이다. 블록체인이 증기엔진, 철도, 전기, 자동차, 컴퓨터, 인터넷 처럼 세상을 바꾸는 기반이 되는 ‘범용기술(GPT)’의 가능성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신기술 열풍의 공식
닷컴 버블 붕괴 뒤 모바일로 발전
오락가락 정부 대응땐 신기술 뒤져
거품 꺼진 이후에 ‘진짜 영웅’ 등장
블록체인이 범용기술일지는 미지수

GPT 가능성은 시장을 뜨겁게 했다. 금융버블 전문가인 고(故) 찰스 킨들버거 전 MIT대 교수가 정리한 1640년대 이후 열풍 리스트를 보면, 주요 사례가 대부분 GPT와 관련된 것들이었다. 특히 주목하는 사례는 철도 버블이다. GPT 버블의 필수 요소를 온전히 갖춘 최초 사례여서다. 『금융투기 역사』의 저자 에드워드 챈슬러가 꼽은 GPT 버블의 필수 요소는 ▶신기술 ▶새시대 논리 ▶새 영웅(신흥부호) ▶자본 동원 ▶구경제의 반발 ▶정부의 오락가락 등이다.
 
철도 투기의 무대는 1840년대 영국이었다. ‘신기술’은 철도였다. 말과 운하의 속도에 익숙한 당시 사람들에게 철도는 빛의 속도에 가까웠다. 이때 금융가인 조지 허드슨(1800~71)이 새 영웅으로 등장한다. 그는 “철도가 강과 바다뿐 아니라 민족과 종교를 초월하게 할 것”이라는 ‘새시대 논리’를 폈다. 영국 전체가 틀떴다. 캐나다 경제학자인 리처드 리프시 사이먼프레이저대 교수는“버블과 일확천금 기대심리 때문에 막대한 자본이 철도 산업에 집중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거품의 ‘자본 동원(Capital Mobilization)’ 기능이다. 실제 20년 안에 철로 1만km 이상이 깔렸다. 이 가운데 3분의 1일이 허드슨의 지배 아래 있었다. 그는 주식 공모 방식으로 막대한 자금을 끌어들여 철도회사를 줄줄이 세웠다.
 
자본 집중으로 돈이 마른 다른 업종 사람들이 “일확천금 심리가 일할 의욕을 떨어뜨린다”고 비판했다. ‘구경제의 반발’이다. 영국 정부가 공모주 투자를 제한하고 나섰다. 허드슨 등은 “정부 규제가 새로운 산업의 발전을 가로막아 영국이 철도산업에서 다른 나라에 뒤지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번엔 영국 정부가 규제를 완화했다. ‘정부의 오락가락’이다.
 
‘GPT 버블의 공식’은 이후 전기, 자동차, 인터넷 열풍 시기에 어김없이 되풀이 됐다. 챈슬러는 “투기 바람은 대부분 꺼졌지만, 새 기술이 진짜 GPT라면 거품 뒤에도 살아남았다”고 말했다. GPT는 정부의 보호육성이 아니라 버블시대 집중된 자금 자체가 충분한 인센티브가 된 셈이다. 리프시 교수는 “어떤 기술이 GPT일지 여부는 사후적으로 드러난다”고 지적했다. 블록체인이 진짜 GPT일지는 아직도 미지수라는 얘기다.
 
이 단계의 영웅은 진짜 승자가 아닐 수 있다. 실제 철도버블이 붕괴하면서 철도왕 허드슨 등은 몰락했다. 하지만 철도는 유럽과 미 대륙으로 퍼져나갔다. 닷컴1.0 거품도 2001년 이후 제거되면서 초기 닷컴 부호들도 사라졌다. 하지만 인터넷은 모바일 생태계로 진화했다. 진짜 승자는 거품 이후 등장했다. 19세기 말 미국 철도왕 코닐리어스 반더빌트나 인터넷 시대 구글의 래리 페이지,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등이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관련기사 
● 암호화폐 거래 안 하는 블록체인 생태계도 가능
● 각국 암호화폐 규제 강화 … 비트코인 시총 사흘 새 899조원 증발
● “100배 올랐다, 수당 주겠다” 다단계처럼 사기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