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돌연 취소…“이유 언급 없어”

현송월 관현악단장. [연합뉴스]

현송월 관현악단장. [연합뉴스]

내일(20일) 예정됐던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계획이 북한측 요구로 무산됐다.
 
19일 통일부 관계자는 “북측이 이날 오후 10시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남북고위급회담 북측 단장 리선권 명의의 통지문을 우리측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 장관 앞으로 보내왔다”며 이같이 전했다.
 
현재 방남 취소 사유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았다. 북한은 이같은 내용을 통보하면서도 사유는 첨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관계자는 판문점 연락관 등을 통해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북측은 이날 현송월 단장을 포함한 예술단 사전점검단 7명을 1박2일 일정으로 20일 경의선 육로로 남측에 보내겠다고 통지했고 정부는 이를 받아들였다.  
 
예술단 사전점검단 파견은 지난 15일 예술단 파견을 위한 남북 실무접촉에서 합의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