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암호화폐 작전세력이 정부?…사실과 다르다” 반박

정부가 엠바고 걸린 보도자료를 통해 암호화폐 컨트럴타워 역할을 했다는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의 주장은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사진 연합뉴스]

정부가 엠바고 걸린 보도자료를 통해 암호화폐 컨트럴타워 역할을 했다는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의 주장은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사진 연합뉴스]

 
정부가 지난 15일 암호화폐 대책 발표 당시 ‘엠바고’(embargo·한시적 보도유예) 보도자료를 통해 작전세력 컨트럴타워 역할을 했다는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의 주장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19일 국무총리실은 이날 오후 해명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가 엠바고를 통해 작전세력의 컨트럴타워 역할을 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알린다”고 밝혔다. 
 
앞서 하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10시 기자회견을 열고 당시 정부가 엠바고를 건 40분 간 암호화폐 시세가 크게 올랐다며 정보 유출 의혹을 제기했다.
 
하 최고위원은 “지난 15일 정부가 9시에 암호화폐 관련 엠바고 문자를 (기자들에) 공지하고 9시 20분 엠바고 보도자료 전문을 공유, 9시 40분에 (엠바고를) 해제했다”며 “이 40분이 작전시간이었고, 이 사이 (암호화폐 시세가) 4.9% 큰 폭으로 올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시 자료에는) 법무부 대신 국무조정실이 암호화폐 정책을 총괄한다는 내용이었다”며 “거래소 폐쇄를 언급하며 강경모드였던 법무부가 주무부처에서 물러난다는 내용으로 충분한 호재였고, 이는 시세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내용이었다”고 설명했다.
 
총리실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가상화폐에 대한 정부 입장’을 브리핑으로 발표하겠다는 사실을 출입기자단에 문자로 15일 오전 8시 27분에 공지했고, 오전 9시 40분 엠바고를 조건으로 9시 1분에 보도자료를 출입기자단에 배포했다”고 밝혔다.
 
이에 “오전 9시 입장발표를 기자단에 공지하고 9시 20분에 보도자료 전문을 공유했다는 하 최고위원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지난 15일 정부가 기자단에 배포한 보도자료 시점과 내용. [사진 국무총리실]

지난 15일 정부가 기자단에 배포한 보도자료 시점과 내용. [사진 국무총리실]

 
또 엠바고와 관련해 “출입기자단에 보도자료를 사전에 제공하면서 일정시점부터 기사화하겠다는 것을 전제로 출입기자단과 협의를 통해 제공하는 것”이라며 “(기자들의) 기사 작성 편의를 위해 정상적으로 이뤄지는 절차”라고 밝혔다.
 
아울러 암호화폐 대책과 관련해 법무부가 물러나고, 컨트롤타워를 국무조정실로 옮긴다는 하 최고위원의 주장에 대해서도 과잉 해석이라고 지적했다.
 
총리실은 “(15일 당시) 보도자료 내용은 범정부차원에서 국무조정실이 관계부처 차관회의로 논의·대응해왔고, 앞으로 암호화폐에 대한 부처입장 조율 등에 대해 국무조정실이 중심이 돼 대응해 나간다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따라서 “법무부가 주무부처에서 물러나고 국무조정실이 암호화폐 정책을 총괄한다는 내용은 아니다”고 재차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