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北에 금강산·마식령 선발대 12명 통보

북한 마식령스키장 자료사진. [연합뉴스]

북한 마식령스키장 자료사진. [연합뉴스]

정부는 23일 2박 3일간의 일정으로 방북해 금강산 지역과 마식령스키장을 둘러볼 12명의 선발대를 구성, 북측에 통보했다고 19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통일부 이주태 (교류협력)국장을 포함한 선발대 12명을 23일 동해선 육로를 이용해 파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남북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장관 명의의 통지문을 오늘 오후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남북고위급회담 북측 단장 이선권 앞으로 보냈다"고 설명했다.
 
남북은 지난 17일 북한의 평창겨울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차관급 실무회담에서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한 금강산 합동문화행사와 마식령 스키장에서 남북 스키선수 공동훈련에 합의하고 이를 위해 남측 선발대를 파견하기로 했다. 
 
남측 선발대는 방북 기간에 금강산 지역과 마식령 스키장, 갈마비행장을 방문해 합동문화행사와 스키 공동훈련를 위한 시설 상황을 살펴볼 예정이다.
 
정부는 갈마비행장 점검한 뒤 가능하다면 스키 공동훈련 차 방북하는 남측 일행의 항공편 이용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응원단, 기자단 등의 파견을 위한 북측 선발대의 남측 방문도 차관급 실무회담에서 함께 합의됐다. 북측 선발대는 25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남측을 찾아 경기장과 숙소 등 시설을 점검할 예정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