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로 날아온 속도위반 과태료…文대통령이 사비로 낸 사연

지난 5월 9일 대선 당일 서울 세종로 공원에서 열리는 시민들과 함께하는 개표방송에 참석하기 위해 홍은동 자택을 나서는 문재인 대통령(좌). (오른쪽 과태료 통지서는 기사와 상관 없는 이미지 사진) [연합뉴스, 중앙포토]

지난 5월 9일 대선 당일 서울 세종로 공원에서 열리는 시민들과 함께하는 개표방송에 참석하기 위해 홍은동 자택을 나서는 문재인 대통령(좌). (오른쪽 과태료 통지서는 기사와 상관 없는 이미지 사진) [연합뉴스,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당일 속도위반으로 부과받은 과태료를 사비로 납부한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19일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6월께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실에 문 대통령 앞으로 과태료 통지서가 도착했다.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보낸 이 통지서는 대선일인 지난 5월 9일 오후 8시 20분께 연희동 인근에서 속도위반한 차량에 대한 것으로 과태료 4만원을 부과한다는 내용이었다.  
 
이 차량은 당시 문 대통령이 탔던 카니발 차량으로 자택에서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발표를 지켜보던 문 대통령이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로 향하던 중 무인단속카메라에 적발된 것으로 보인다.  
 
통상 속도위반 과태료는 차량 명의자 등에게 부과되며, 20km 이하 4만원, 20km 초과의 경우엔 7만원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당시 문 대통령이 탔던 차량이 문 대통령 명의로 렌트돼 있어서 통지서가 문 대통령 앞으로 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과태료를 받은 청와대 내부에서는 당시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통제에 따라 문 대통령이 이동했다며 과태료 납부 사유가 맞지 않다는 의견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사비로 과태료를 내는 게 좋겠다는 건의가 제기됐고, 문 대통령이 이 의견을 받아들여 사비로 과태료를 납부했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