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셀프임명’ 비판 김태흠에 洪 “당내 충치 노릇하다 언젠가 뽑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신의 대구 북구을 당협위원장 임명을 두고 ‘셀프 임명’ 비판이 나오는 데 대해 “눈 앞에 날파리가 아른거리다고 해서 거기에 신경 쓸 여력이 없다”고 밝혔다.
 
19일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는 하나가 되어 단일대오로 가야 하는데 아직도 지방선거 참패를 기대하는 사람이 있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홍 대표는 “당이 곤경에 빠지기만을 기다리는 사람들을 보노라면 서글프기 그지 없다”고도 남겼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을 비판한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을 겨냥해 “특정 계파 대변자 노릇 하다가 이제 와서 당내에서 충치 노릇이나 한다면 언젠가 뽑혀 나갈 수도 있다”고 맹공했다.
 
이어 “정치는 얼굴로 하는 것이 아니고 마음으로 한다는 것을 알아야 하는데 그것을 아직도 모른다면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앞서 김 최고위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 엄동설한에 당원들은 모두 추위에 떨고 있는데 당 대표가 가장 따뜻한 아랫목을 염치도 없이 덥석 차지했다”며 홍 대표의 대구 북구을 당협위원장 임명을 비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