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시진핑 사상' 헌법 명기안 통과…시진핑 절대 권력 강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사상'을 중국 헌법에 명기하는 헌법 개정안이 중국 19기 2중 전회에서 통과됐다.  
 
이에 따라 '시진핑 신시대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상'이 지도 이념 지위로 격상 되고,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절대 권력이 강화될 전망이다. 
 
중국은 지난 18일부터 이틀 간 공산당 최고 정책 결정기구인 중앙위원회 전체회의, '19기 2중 전회'를 열고 '헌법 일부 내용 수정을 위한 건의'를 심의한 뒤 '시진핑 사상' 등을 넣는 개헌안을 통과시켰다. 
 
2중 전회에서 심의된 개헌안은 오는 3월 우리나라 국회격인 전국인민대표회의(전인대)에서 확정된다.  
 
전인대가 중국 공산당 정치국과 중앙위 전체회의에서 통과된 안건을 거부한 사례가 거의 없다는 점을 감안할 때 '시진핑 사상'의 중국 헌법 삽입은 기정사실화됐다고 봐도 무방하다.
 
중국 공산당 지도부는 이날 2중 전회가 끝난 뒤 공보에서 "이번 헌법 수정은 중국 특색 사회주의라는 위대한 깃발을 높이 들고 당에 19대 정신을 전면적으로 관철해 마르크스 레닌주의, 마오쩌둥 사상, 덩샤오핑 이론, 3개 대표론, 과학발전관과 시진핑 신시대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상의 지도를 견지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헌법에 '시진핑' 이름의 지도 사상이 명기되면 주석은 마오쩌둥이나 덩샤오핑과 같은 반열에 오르게 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