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미 '주인공' 표절 논란 일자 유튜브에서 삭제된 영상

.

.

가수 선미의 신곡 '주인공'이 표절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해당 곡을 공동작곡한 테디의 이른바 '작곡법 영상'이 삭제 처리됐다.
 
19일 동영상 공유사이트 유튜브에는 '테디 작곡법'이라는 제목으로 게재된 영상이 삭제됐다. 이날 오전까지 재생 가능했던 영상은 같은 날 오후 '동영상에 YG 엔터테인먼트님이저작권상의 이유로 차단한 콘텐트가 포함되어 있습니다'는 메시지와 함께 재생이 차단됐다.
 
.

.

 
영상은 과거 Mnet '투애니원TV'에 출연한 테디가 "최근 작업한 곡이 투애니원의 '파이어(Fire)'라는 곡인데 그 곡이 어떻게 탄생하게 됐는지를 간단하게 보여드리겠다"며 작곡 과정을 소개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영상은 '파이어'가 미국 힙합 뮤지션 50센트(50cent)의 '워너 릭(Wanna Lick)'과  캣 데루나(Kat DeLuna)의 '와인 업(Whine Up)'의 멜로디와 유사한 점을 비교하는 내용으로 편집됐다.
 
이날 표절 의혹이 확산하면서 이 영상이 함께 회자했고,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테디 작곡법’ 등이 오르기도 했다.
 
YG엔터테인먼트 산하 레이블 '더 블랙 레이블'의 대표 프로듀서로 활동하는 테디는 지난해 선미의 솔로곡 ‘가시나’를 비롯해  다수의 곡을 작사·작곡해오며 끊임없이 표절 의혹에 휩싸여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