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육대, ACE⁺ 교육성과 확산 포럼 개최

교육부의 ‘2017년도 대학자율역량강화지원(ACE⁺)사업’에 선정돼 이를 시행해온 수도권 지역 4개 대학이 그간의 성과와 비전을 공유하는 포럼을 열었다.
 

안양대·코리아텍·연세대 원주캠 등과 ACE? 성과 비전 공유

18일 오후 삼육대 백주년기념관 장근청홀에서 ‘ACE⁺ 교육성과 확산 포럼’이 개최됐다. ‘21C 대학 핵심역량과 성과관리’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은 삼육대와 안양대, 연세대 원주캠퍼스, 한국기술교육대(코리아텍)가 공동 주관하고 삼육대 ACE⁺사업단이 주최했다.
 
이날 삼육대를 비롯한 4개 대학은 ACE⁺사업 1차년도에 추진해온 여러 사업성과 중 핵심역량과 성과관리 관련 사례를 공유하고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포럼은 삼육대 김성익 총장의 환영사와 강진양 ACE⁺사업단장의 개회사로 시작해 선문대 이상덕 대학교육혁신원장의 기조연설로 이어졌다. 이 원장은 1년 앞서 ACE사업을 시행한 선문대의 사례를 바탕으로 ‘역량기반 교육과정’과 ‘3대 인증제 개발 및 운영과정’을 소개했다.
 
김성익 총장은 “고등교육기관은 누구보다 민감하고 기민하게 4차 산업혁명시대에 대처해야 할 것”이라며 “새로운 대 전환의 시기에 ACE⁺사업은 오늘날 고등교육이 반드시 가야하는 길로 제시되어야 한다”고 의의를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ACE⁺사업에 선정된 삼육대는 대학의 자율역량을 강화하고 잘 가르치는 대학으로 도약하기 위해 ‘SU MVP⁺교육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를 통해 △시민의식 △소통 △창의적 사고 △자기주도 △글로컬 △나눔실천 등 전인역량을 갖춘 MVP⁺형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