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대, 커뮤니티매핑 프로젝트 통해 사회공헌 활동 강화

국민대학교 (총장 유지수) 학생들이 지역 사회와의 상생과 발전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에 적극적으로 앞장서며 ‘봉사’의 가치를 실현하고 있다. 국민대 학생 400여명은 ‘실천하는 국민* 프로젝트 장애인 접근시설 커뮤니티매핑’ 이라는 이름으로 대학 최초로 장애인을 위한 모바일 지도를 제작하여 18일 본부관 203호에서 한국근육장애인협회(협회장 정영만)에게 전달했다. 이 지도에는 장애인(교통약자)가 용이하게 접근할 수 있는 음식·휴게·보건의료·숙박·문화체육 등 4000개의 생활시설이 표기되어 있다.
 

"장애인(교통약자) 여러분! 마음 편히 생활 시설 이용하세요!"
장애인 모바일 지도 제작하여 한국근육장애인협회에 전달

국민대 커뮤니티매핑 프로젝트란 지역사회 구성원들이 함께 사회문화나 지역의 이슈와 같은 특정 주제에 대한 정보를 현장에서 수집하고 이를 지도로 만들어 공유하고 이용할 수 있게 하는 사회공헌 활동으로, 지난 2017학년도 2학기에 3회차를 맞이했다. 이번 프로젝트의 주제는 ‘모바일을 활용하여 장애인(교통약자)가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시설 안내하기’였다. 국민대 학생들은 GPS를 활용하여 서울 성북구/종로구/강북구 주변 및 일대의 음식점·휴게·보건의료·숙박·문화체육 시설을 중심으로 장애인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장소를 커뮤니티매핑 전용 앱에 기록하고 공유했다. 국민대의 커뮤니티매핑 프로젝트의 초창기 활동이 장애인을 위한 인프라가 구축되었는지를 확인하는 과정이었다면, 이번 활동은 실제로 장애인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장소의 위치를 안내함으로써 장애인의 활동의 범위와 실용성을 높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번 프로젝트에 참가한 교육학과 윤예민 학생은 “장애인 분들은 신체적으로도 많은 제약이 따르지만, 그보다 더욱 힘든 것은 지역 사회에 이러한 장애를 배려한 시설이 많지 않아 문화·체육 등 즐거운 여가생활을 누리기도 힘들다는 점”이라며 “학생들의 노력으로 만든 모바일지도가 장애인 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근육장애인협회 정영만 협회장은 “국민대 학생들의 참여로 만들어진 지도와 정보가 지역사회의 많은 장애인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프로젝트를 주관한 국민대 북악인성센터 관계자는 “국민인의 작은 수고가 누군가에게는 꼭 필요한 것이 된다는 생각이 학교를 넘어 지역사회까지 전달되었으면 하는 바람”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