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러시아판 사드 인계받아 배치 돌입

 중국이 러시아의 지대공 방공미사일 시스템인 S-400을 인계받아 첫 운용을 시작했다고 홍콩 명보(明報)가 19일 보도했다. S-400은 미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체계와 비슷해 ‘러시아판 사드’라고도 불린다.  
러시아가 운용중인 S-400 포대 [연합뉴스]

러시아가 운용중인 S-400 포대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는 최근 레이더와 통제실, 연료 및 공급설비, 에비용 부품과 공구 등을 포함한 S-400의 첫 포대를 중국으로 운송했다. 앞서 러시아는 지난달 7일 장유샤(張又俠) 중앙군사위원회 부주석이 러시아를 방문했을 때 가까운 시기에 S-400 시스템을 인도하겠다고 밝혔다.  
 
중국은 지난 2014년 러시아와 30억 달러 규모의 S-400 미사일 3개 포대(대대 규모)분 수입 계약을 체결하고 2019년까지 도입을 마무리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가 S-400을 다른 나라에 판매하기로 계약한 건 중국이 처음으로, 터키가 지난해 두 번째로 러시아와 계약을 체결했다. 
 
S-400 방공미사일은 지난 2007년부터 러시아군에 실전 배치된 중장거리 지대공 미사일 시스템이다. 30㎞ 이하 저고도로 비행하는 순항미사일과 전술탄도미사일, 군용기 등을 요격할 수 있고 동시에 다수의 표적을 추적 격추할 수 있다.
 
 아울러 최대 사거리 400㎞의 S-400 미사일이 중국 동남의 푸젠(福建)성 연해지역에 배치되면 대만 전역을 타격권에 둘 수 있게 돼 현재 대만 북부지역만 커버되는 S-300 시스템을 뛰어넘게 된다.
 군사전문가 웬델 미닉은 “중국이 푸젠성 연해에 S-400을 배치하면 대만 공군의 모든 군사적 움직임을 타격권으로 삼을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러시아도 최근 블라디보스토크 등 북한과 인접한 극동에 배치된 방공미사일 체계를 S-400으로 교체한 상태다.
 
 S-400의 레이더 탐지 거리는 700㎞에 이른다. 이 때문에 S-400이 만일 태안반도에서 100㎞ 떨어진 산둥(山東)반도에 배치되면 한국과 주한미군의 움직임도 S-400 레이더 탐지범위에 들어갈 것으로 우려된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