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미세먼지 해결 우선순위" '중국발 미세먼지' 표현엔 민감

부산지방 등 남부지방에 초미세먼지주의보가 내려진 19일 오전 부산 동래구 온천천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채 산책과 자전거를 타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지방 등 남부지방에 초미세먼지주의보가 내려진 19일 오전 부산 동래구 온천천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채 산책과 자전거를 타고 있다 .송봉근 기자

 
중국이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정책의 우선순위에 놓고 행동 계획을 수립해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어제 중국 산둥성에서 제22차 한·중 환경협력공동위
한국 "미세먼지, 전국민적 관심사" 중국 협조 당부
중국 "압력 때문 아니라 우리 국민 건강 위해 우선 해결"

 
18일 중국 산둥(山東)성 지난(濟南)시에서 열린 제22차 한·중 환경협력공동위원회에서 양측은 미세먼지 문제를 논의했다. 한국 측 수석대표인 권세중 외교부 기후변화환경외교국장은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문제는 한국에서 전국민적인 관심사로, 해결방안을 마련하라는 국민의 강력하고 지속적인 민원이 있다”고 중국 측에 전달했다고 외교부가 19일 밝혔다. 권 국장은 최근 국내에서 실시된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 발령 등 심각한 상황도 소개했다. 또 “한국 정부도 종합대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국내적 조치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중국 측의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에 중국 측 수석대표로 나선 송샤오쯔 환경보호부 국제합작사 부사장은 “중국 정부도 대기오염방지 행동계획에 따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강력한 정책을 취했고 베이징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2013년 90㎍/㎥에서 2017년 58㎍/㎥로 낮아졌다. 이는 정해진 목표(60㎍/㎥)를 초과 달성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올해가 생태문명 건설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해로, 대기오염과 함께 물, 토양오염 문제 해결을 정책의 우선순위에  놓고 행동계획을 수립해 조치를 이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권 국장은 19일 페이스북에서 협의 뒷이야기도 전했다. 그는 “협력 분위기 속에서도 불꽃 튀는 심리전이 전개됐다. 중국 측은 우리의 ‘중국발 미세먼지’ 용어에 대해 매우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고 소개했다. “(중국은)누구의 압력에 의해서가 아니라 자국민의 건강을 위해 미세먼지 해결을 정책의 우선순위로 놓고 행동계획을 이행하겠다고 했다”고도 전했다.
 
권 국장은 중국 환경보호부의 적극적인 조치도 평가했다. “실제 베이징에서 환경보호부가 실시한 정책은 무지막지하다. 주말, 주야를 가리지 않고 불법조업 업체를 색출해내고, 벌금은 물론 형사처벌까지 집행하고 있다”면서다. 권 국장은 “양국 간의 지속적인 관심과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양국은 공동위를 통해서도 협력 방안을 도출했다. 특히 지난달 한·중 정상회담에서 채택한 ‘2018~2022 한·중 환경협력계획’에 따라 설립을 추진 중인 ‘한·중 환경협력센터’를 중심으로 환경 분야의 협력을 통합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 공감했다. 또 공동위 차원에서 진행해 온 ‘환경오염의 건강영향 연구’를 비롯한 9개 기존 협력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