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년회 불참 시 인사조치” 문자 논란에 천안시의회 의장이 한 해명

천안시의회 사무국 직원 단체카톡방에 게시된 문자, 오른쪽은 송년회 자료사진(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연합뉴스·중앙포토]

천안시의회 사무국 직원 단체카톡방에 게시된 문자, 오른쪽은 송년회 자료사진(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연합뉴스·중앙포토]

전종한(51) 충남 천안시의회 의장이 시의회 사무국 직원들에게 연말 송년회 참석을 독려하며 보낸 문자에서 불참 시 인사 조치를 거론해 구설에 올랐다.  
 
19일 천안시청공무원노동조합이 공개한 시의회 사무국 직원 단체카톡방에 따르면 전 의장은 지난달 15일 직원들에게 “(직원 송년 모임에) 불참하시는 직원은 이번 정기인사에서 인사조치 되실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고 했다.
 
이 문자는 전 의장의 요청에 따라 시의회 직원이 대신해 올린 것으로, 전 의장은 이어 본인이 직접 ‘본청으로 인사조치….’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해당 카톡방에는 전 의장과 사무국 직원 등 33명이 가입했다.
 
공주석천안시청공무원노조위원장은 이날 연합뉴스를 통해 “이런 문자를 받은 직원들은 ‘매우 충격적이었다’는 말을 한다”며 “회식 참여 여부에 인사권이라는 무기를 휘두르며 송년 모임 참여를 독려한다는 것은 갑질 중의 갑질”이라고 비판했다.  
 
전 의장은 이에 대해 “문자의 취지는 화합을 위해 전 직원의 참여를 위한 것으로 일종의 조크였다”며 “많은 직원들이 이 문자를 농담으로 받아들인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