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글중심] "현실적 경제학자와 이상적 과학자?" 유시민-정재승 비트코인 2차전

 
[사진=JTBC]

[사진=JTBC]

  "유시민 선생님이 블록체인이 어떻게 전 세계 경제 시스템에 적용되고 스스로 진화할지 잘 모르시는 것 같습니다." 시작은 지난 13일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의 트위터에 올라온 글이었습니다. 이 한마디로 유시민 작가와 정재승 교수 사이의 암호화폐 논쟁에 불이 붙게 되었는데요. '알쓸신잡'에 함께 나왔던 사이인 만큼 누리꾼들의 관심도 뜨거웠습니다. 결국 지난 18일 JTBC 뉴스룸 긴급토론에서 유시민 작가와 정재승 교수는 2차전을 벌이게 됐습니다. 둘의 의견은 비트코인이 화폐인지 아닌지를 판가름하는 것에서부터 갈렸습니다. 정재승 교수는 비트코인이 향후 화폐처럼 발전하게 될 것이라 보는 반면 유시민 작가는 불확실한 미래의 꿈으로 판단하면 안 된다고 본 것이죠. 또한 '블록체인과 가상화폐를 분리할 수 있는가'에 대해서도 정재승 교수의 경우 불가분의 관계라고 본 반면 유시민 작가는 분리할 수 없다면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하여 둘의 의견이 나뉘었습니다.
 커뮤니티의 반응은 다양합니다. "명불허전 유시민", "며칠 만에 그만큼이나 공부한 유시민이 대단하다"와 같이 유시민 작가를 지지하는 의견이 많은 가운데 "시대의 흐름을 읽지 못하고 보고 싶은 것만 본다" "규제만 앞서서 게임 시장처럼 몰락의 길을 걷게 하면 안 된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들도 있었습니다. "현실적 경제학자와 이상적 과학자"라는 논평도 보이네요. 내용과는 별개로 유시민 작가의 토론 태도가 좋지 않았다는 의견들도 나옵니다. ‘e글중심(衆心)’이 다양한 커뮤니티 여론을 살펴봅니다. 
 
* 어제의 e글중심▷ MB의 반발, 청와대의 분노...그런데 협치는요?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와이고수
"일단, 경제학적으로 실제와 가상을 기준으로 재화의 가치를 이분법적으로 나누는 것 자체가 잘못된 판단일 것이다. 가령 다이아몬드는 실물은 있지만 사용가치(use value)가 0에 가까운 재화로 거래가치만 있는데 이것도 역시 완전히 사라질 거품뿐인가? 아니다. 또한 국가마다 산업별 노동임금이 다른데 같은 노동이여도 가치가 다른 건 어느 쪽에 사라질 가치가 쌓여만 있는 것인가? 아니다. 국채, 금 등 모두 '거래가 될 것이다, 보증이 될 것이다'라는 신뢰 때문에 형성된 가치를 기반으로 했음을 보면 현 암호화폐 역시 가치(utility)를 부정할 수 없다. 때문에 한 가지 기준만을 내세워서 가치가 허상이라고 하는 것은 암호화폐에 대해 깊게 생각해보지 않은 판단일 것이라고 생각한다"

ID: 'Gordon Ramsay'

#디시인사이드
"금이 사실 어디다 쓸 데가 있음? 재료로 쓰이긴 하는데 그만한 가격은 아니잖아. 그냥 희귀하니까 화폐로 쓰는 거지 코인도 마찬가지임 소수만 생산해서 그 희귀성으로 화폐로 쓰자는 건데 금이랑 다를 바가 없음. (중략) 게다가 탈중앙화와 블록체인이라는 명분도 뛰어남. 시대의 흐름을 읽지 못하고 부정적인면만 보는 유시민 존경하는 정치인이지만 경제인으로서는 너무 미숙하다"

ID: 'ㅇㅇ'

#다음아고라
"오늘의 토론을 통해 정재승 같은 과학자들과 전문가들이 주도하고 있는 인공지능과 4차 산업혁명의 기술편향적 사고가 얼마나 위험하고 권위적이며 일방적인지 많은 분들이 깨달았을 것입니다. (중략) 아무것도 준비하지 않은 채 토론에 임한 엘리트주의적 태도는 별도로 한다고 해도"

ID: '늙은도령'

#클리앙
"TV 토론의 본질적 의미는 각 상대 패널을 설득, 이해시키고 자신의 의견을 관철함을 넘어 시청자, 나아가서는 많은 대중들로 하여금 해당 사안에 대한 여러 견해, 관점을 인지시키고 각각의 장/단점, 현재 상태, 미래에 대한 전망 등 을 이해하게 하는데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관점에서 일반 대중이 이해하기 어려운 기술 Base의 이슈에 대해 상대적으로 매우 단기간에 체화해서 일반 대중이 이해할만한 수준으로 논지를 펴갔다는 것이 매우 놀랍습니다"

ID: 'medialogic'

#뽐뿌
"정재승 교수가 자기더러 블록체인 모른 대니 집에 가서 비트코인 백서 등 여러 가지 읽어 보고 온듯함. (중략) 기존 경제학에 물들어서인지 노화의 원인인지 신기술을 받아들일 역량이 안 된다 봤음. (중략) 유명인? 한사람의 말 영향력이 너무 크다 생각됨 이런 유명인 한사람 말에 맹신하는 자세는 버려야 함. 최소 반대 입장이라도 그런 썩소와 몸짓 볼펜 던지는 토론 태도는 버려야 함"

ID: 'espbyltd'

#보배드림
"어제의 토론은 이제까지 토론에서 보여준 유시민님의 태도와는 사뭇 다르다고 느껴졌습니다. (중략) 경제학자로서의 본인이 가진 국가주의와 경제관념에 갇혀 있다는 인식을 받았습니다. 토론태도에서도 평소와는 다르게 표정의 변화가 심하고 상대가 말을 할 때 이상야릇한 웃음의 빈도가 너무 잦았고 볼펜도 자꾸 떨어뜨리시면서 뭔가 주의가 산만하고 흥분하신 듯한 느낌이었네요"

ID: '영혼없는기모찌'

#오늘의유머
"국가가 독점하고 있던 권한이 시장과 개인에 나눠지는 거다라는 말을 어떻게 아무렇지 않게 할 수 있는지...(중략) 자유주의 시장주의자들도 화폐의 발행의 권한을 국가이외의 시장과 개인에게 나눠주라고는 안할 겁니다. 무정부주의자이거나 자기 전공 이외의 사회시스템을 이해하지 못하거나 둘 중 하나인 듯"

ID: '숲속의가물치'


정리: 윤가영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