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윤옥, 해외서 명품 샀다" "논두렁 시계 보복이냐"... 9년 만에 재개된 영부인 명품 논란

 전직 대통령 부인의 명품 논란이 9년 만에 다시 등장했다. 여권에서 "전 대통령 부인인 김윤옥 여사가 국정원 특수활동비(특활비)를 명품 구입에 썼다”며 잇따라 폭로하자, MB 측은 이들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여권에서 국정원 특활비를 활용해 김윤옥 여사가 해외에서 명품을 구입했다고 공격하고 있다. 사진은 제66차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하는 이명박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연합뉴스]

여권에서 국정원 특활비를 활용해 김윤옥 여사가 해외에서 명품을 구입했다고 공격하고 있다. 사진은 제66차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하는 이명박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9일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3일 전 (MB 최측근이었던)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의 지인으로부터, 김 전 실장의 검찰 진술 내용을 제보받았다”며 “김 전 실장이 (이명박 정권 때) 국정원으로부터 받은 특활비 1억원을 제2부속실에 넘겨줬고, 이 중 3000~4000만원 정도가 2011년 영부인의 미국 국빈 방문 시에 명품 사는 데 쓰였다"고 주장했다.
 
전날 “특활비가 김 여사의 명품 구입 등에 쓰였다”고 주장한 것보다 더 구체적이었다. 18일엔 송영길 민주당 의원도 라디오에 출연해 “김윤옥 여사가 미국 출장길에 명품을 샀다"고 주장했다.   
 
여당 중진의 공격에 MB 측은 “9년 전 권양숙 여사의 ‘논두렁 시계’에 대한 보복성 망신주기"라고 반발했다.
 
논두렁 시계 관련 보도[사진 KBS, SBS]

논두렁 시계 관련 보도[사진 KBS, SBS]

'논두렁 시계' 사건이란 2009년 박연차 게이트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일로 권양숙 여사가 박연차씨로부터 명품 시계를 받아 봉하마을 논두렁에 버렸다는 일화다. 
 
지난해 이 사건을 재조사한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당시 국정원 간부들이 이인규 대검 중앙수사부장을 만나 ‘고가 시계 수수건 등은 중요한 사안이 아니니 언론에 흘려서 적당히 망신 주는 선에서 활용하라’고 말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일종의 언론 플레이가 있었음을 확인해 준 것이다.
지난해 11월 유시민 작가 역시 방송에서 "노 전 대통령에게 직접 들었다"라며 “노 전 대통령이 시계를 논두렁에 버렸다는 진술을 한 적 없다. 노 전 대통령은 뒤늦게 시계의 존재를 알고 권양숙 여사에게 크게 화를 낸 뒤 시계를 망치로 깨서 버렸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MB 측근은 "설사 망신주기가 있었다 해도 권 여사가 고가 시계를 받았다는 것은 검찰 수사를 통해 확인된 팩트 “라며 "현재 여당 의원들이 익명의 제보라며 김윤옥 여사에 대해 말하는 건 전혀 확인되지 않은 가설이다. 훨씬 악랄하다"고 꼬집었다. MB 측은 이날 오후 박홍근ㆍ송영길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한편 여야는 공방을 이어갔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 전 대통령의 반성 없는 성명과 그 측근의 물타기 시도에 저도 분노를 금치 못한다"며 "이 전 대통령 측이 '노무현 정부에 대해 많이 안다'고 말하는 것은 협박으로 범죄를 감추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수사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반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분노의 감정을 앞세우면 그 순간 정치보복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분노한 정서를 십분 이해한다"며 "이 전 대통령에게 범죄 행위가 있다면 원칙대로 수사하면 된다"고 하는 등 발언 수위는 높지 않았다.  
 
김준영·송승환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