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시나’ 이어 표절 의혹 제기된 선미의 신곡 ‘주인공’(영상)

가수 선미의 신곡 ‘주인공(Heroine)’의 표절 의혹이 제기됐다.
 
선미는 18일 오후 6시 싱글 ‘주인공’(Heroine)을 발매했다. ‘더 블랙 레이블’의 프로듀서 테디(TEDDY)와 24가 작사, 작곡, 편곡을 공동 작업했으며, 선미 또한 작사에 참여했다.
 
‘주인공’은 공개 직후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 멜론을 비롯한 각종 음원차트 1위에 오르며 인기를 입증했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은 선미의 신곡이 팝가수 셰릴 콜의 ‘파이트 포 디스 러브(Fight for this love)’ 멜로디와 유사하다며 표절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앞서 선미가 지난해 8월 발표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가시나’(작곡 테디·24) 역시 코소보 출신 싱어송라이터 에라 이스트레피의 ‘본본(Bonbon)과 표절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