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화장실 따라가 알바생 ‘묻지마 폭행’한 40대 남성 잡혔다

인천 부평구의 한 건물 1층 여자화장실에서 20대 여성 아르바이트생을 둔기로 무차별 폭행하고 달아난 40대 남성이 검거됐다.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프리큐레이션, 중앙포토]

인천 부평구의 한 건물 1층 여자화장실에서 20대 여성 아르바이트생을 둔기로 무차별 폭행하고 달아난 40대 남성이 검거됐다.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프리큐레이션, 중앙포토]

인천의 한 건물 여자화장실에서 20대 여성 아르바이트생을 둔기로 무차별 폭행하고 달아난 괴한이 범행 5일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19일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을 둔기 폭행한 혐의로 A(47)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4일 오후 7시 58분께 인천 부평역 인근 건물 1층 여자화장실에서 이 건물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B(20ㆍ여)씨를 둔기로 수차례 때려 중상을 입히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둔기에 맞은 B씨는 두개골 골절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은 뒤 의식을 되찾은 상태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A씨 신원을 특정하고 경기도 일산 자택에 숨어있던 그를 붙잡았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