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A타임스 "류현진, 올해 20~25경기 등판 예상"

'괴물 투수' 류현진(31·LA 다저스)의 활약이 새해에도 계속된다.
류현진과 배지현 아나운서의 웨딩 사진을 올리며 축하한 LA 다저스 구단 공식 트위터.

류현진과 배지현 아나운서의 웨딩 사진을 올리며 축하한 LA 다저스 구단 공식 트위터.

 
LA타임스는 19일 다저스 독자의 질문에 답하는 코너를 마련했는데, 한 팬이 류현진의 전망에 대해 물었다. 이에 대해 LA타임스는 "류현진의 미래는 과거와 비슷할 것"이라며 "류현진이 건강을 유지한다면 다저스 선발 한 자리를 차지하고 20∼25경기에 등판할 것이다"라고 예상했다. 
 
류현진은 2017년 25경기(선발 24경기)에 등판해 126과3분의2이닝을 소화하며 5승 9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3.77을 기록했다. 포스트시즌에 등판하지 못했다. 그러나 류현진이 2015년 어깨 수술을 받고 지난해 부활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LA타임스는 또 "류현진은 올 시즌이 끝나면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는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이 트레이드되지 않고, 지난해 수준의 성적을 올린다며 올 시즌 종료 뒤 FA 협상에서 유리해진다. 
 
지난 5일 배지현 아나운서와 결혼한 '새신랑' 류현진은 2월 14일 미국 애리조나 주 캐멀백랜치에 있는 스프링캠프에서 다저스 투·포수들과 훈련을 시작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